충남가축위생시험소, `충남으로 AI 유입 없어`

등록 : 2013.04.24 20:11:18   수정 : 2013.11.26 11:05:0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1일부터 22일까지 AI 특별검사 실시, 검사 전건 음성

충청남도에 조류인플루엔자(AI)유입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중국 AI 인체감염 확산과 관련하여, AI의 국내 유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충남가축위생연구소의 모니터링 결과, 충남으로의 AI 유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충남가축위생연구소는 지난 4월 11일부터 22일까지 도내 철새도래지 및 토종닭 농가를 대상으로 자체 특별 AI검사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검사는 AI 발생 위험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상시방역체계와 별도로 도 자체에서 실시한 것으로, 주요 철새도래지인 천수만, 금강하구, 예산 충의대교, 풍서천, 병천천, 곡교천 등 6개소에서 분변 180점을 채취해 이루어졌다.

연구소는 분변검사와 더불어, 전통시장 유통 가능성이 높은 토종닭 760수를 대상으로 AI항체검사도 실시했다.

연구소는 검사결과 철새도래지 분변 180점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으며, 토종닭 760수 항체검사도 전건 음성으로 판정되어 충남으로의 AI 유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오형수 충남가축위생연구소 소장은 "조류인플루엔자 발생과 전파예방 및 대응을 위한 연중 상시방역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철새도래지 및 가금 사육농가에 대한 지속적인 예찰검사를 통해 AI 피해 방지 및 대응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