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충봉아부패병 등 꿀벌질병에 대한 진단 표준화 추진

등록 : 2018.10.02 14:12:58   수정 : 2018.10.02 14:12:5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80927qia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9월 27일 시·도 동물방역기관 병성감정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꿀벌 질병 진단법 교육’을 실시했다. 

낭충봉아부패병 등 꿀벌질병에 대한 진단 표준화를 통해 양봉 현장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취지다. 전국에서 39명의 담당자가 참석했다.

이번 교육에서는 특히 2009년 이후 국내 토종벌 농가에 큰 피해를 일으키고 있는 낭충봉아부패병에 대한 저항성 품종 육종 및 효과, 최근 문제시 되는 꿀벌 농약잔류검사 및 분석 결과가 소개됐다.

또한, 작은벌집딱정벌레, 농약중독증 등 다양한 꿀벌 질병에 대한 특징 및 방역대책이 소개되었으며, 시·도 진단기관의 진단기술 향상 및 표준화를 위한 병성감정 시료 전처리·실시간 유전자 진단법 교육도 진행됐다. 검역본부는 향후 결과 분석 자료 등을 공유하여 꿀벌질병에 공동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검역본부 관계자(세균질병과 현방훈)는 “이번 꿀벌 질병 진단법 교육을 통해 시·도 방역기관의 진단능력 제고는 물론 검역본부와 전국 시·도 방역기관 간의 진단법 일원화를 이룰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새롭게 변화한 스페시픽 고양이 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