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수의 고양이 이야기④] 고양이 이동장,이렇게 적응시켜야 한다

등록 : 2016.06.08 21:03:19   수정 : 2016.09.19 01:11:11 데일리벳 관리자

160406 ljs profile3
고양이 친화병원의 태동 배경은 고양이가 편하게 진료 받을 수 있는 진료진의 소양 함양과 고양이 친화적인 환경을 구축하여 고양이와 보호자가 병원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함이 첫 번째며, 두 번째는 고양이도 개 이상으로 정기적인 검진의 필요성이 있음을 알려 평생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함이다.

여기서 개와는 달리 고양이가 검진을 위해 병원에 내원할 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이동장이며, 편하게 진료 받을 수 있는 동물병원도 필요하지만 편하게 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는 적절한 이동장의 활용도 중요하다.

이동장은 단순히 아이들 이동에 필요한 도구가 아니다. 잘못 사용했다간 고양이가 가장 혐오하는 아이템이 될 수도 있다. 지금부터 고양이를 이동장으로 안전하고 힘들지 않게 병원에 데려갈 수 있는 다섯 가지 과정을 소개하고자 한다. 미리 단언하자면 쉽게 이루어지지는 않으며 부단한 노력과 인내가 필요한 과정이라 할 수 있다.

먼저 요약하자면, 우선, 가장 좋은 이동장을 선택해야 하며 둘째, 적응을 위해 가장 최적의 이동장 위치를 찾아야 하고, 셋째, 고양이가 이동장을 좋아하게끔 만들어야 하며, 넷째, 이동장 안에서 쉽게 차를 탈 수 있게 도와줘야 하고 마지막으로, 이미 이동장을 혐오하는 고양이를 편하게 이동장에 적응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동장은 단단한 재질에 상부 뚜껑과 앞으로 출입이 가능하고 쉽게 상하부가 분리될 수 있는 이동장이 좋다. 스스로 나오기 싫어하는 아이들에겐 뚜껑을 열고 바닥에 앉아 있는 아이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동장 크기는 많이 작지 않고 안에서 균형을 맞추고 편하게 있을 수 있는 크기면 적당하다. 

leejinsoo3_2

가장 최적의 이동장 위치를 찾는다는 것은 아이가 즐겁게 병원으로 갈 수 있는 장소로 만들기 위함이다. 그러기 위해선 우리의 침실처럼 집에서 가장 친숙하고 안전한 장소에 위치를 잡아야 한다. 다시 말해 이동장은 물건이 아닌 ‘가구’로 존재해야 한다.

또한 가장 최적의 장소는 사람과 아이 모두에게 편리한 장소이어야 한다. 사람들이 지나는 통로는 피해야 하며, 다른 사람과 냥이들에게 간섭을 받지 않을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고양이는 바닥보다는 높은 곳을 좋아하기 때문에, 아이들 눈높이에서 집안을 둘러보고 좋은 장소를 찾아야 한다.

leejinsoo4_2

다음으로는, 이동장을 좀 더 매력 있게 하여 아이들에게 환영받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

항상 문을 열어두고 들어갈 수 있게 하거나, 뚜껑을 열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좋아하는 사람의 냄새가 나는 수건, 담요를 깔개로 두면 익숙한 냄새를 통해 이동장에 좀 더 친근해질 것이다. 이러한 깔개는 계속 이동장에 두어야 하며, 멀리 이동할 때 이용할 수 있다. 고양이는 따듯한 곳을 좋아하며, 담요나 수건을 파고드는 것을 즐긴다. 이러한 습성을 이용하여 이동장을 따듯하고 안락하게 만들 수 있는데, 이동장을 히터 옆 혹은 햇빛 아래에 충분히 둬서 아이가 이동장에 편하게 들어가서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더불어 이동장을 거부할 수 없게 만들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교육이 필요하다.

간식, 장난감, 캣닙을 이동장에 두고, 아이가 들어가게 되면 즉시 말로 칭찬해주고 간식 등으로 보상해주는 게 좋다. 타이밍이 중요한데, 즉시 칭찬이나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아이들은 왜 칭찬받았는지 알지를 못한다. 또한 이동장 안에서 사료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 한 가지 긍정적인 순화 방법은 이동장 주변에서 낚시놀이를 하는 것으로, 이동장 안과 밖에서 낚싯대를 튀겨서 놀 수 있게 해준다. 가끔가다 쥐돌이를 이동장에 넣어주어 놀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동장에 정기적으로 들어가게 되면, 문을 닫고 지낼 수 있는 시간을 점차 늘려준다. 단, 문을 닫고 나서는 보상을 해주어야 한다. 이동장을 담요로 덮어 주어 안에서 캣닙을 먹을 수 있게 해줄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보상 빈도와 아이의 반응에 따라 이러한 과정이 수주 이상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항상 침착함을 유지하여야 하며 아이들을 자극해서는 안 된다. 

leejinsoo4_3

이제 이동장에 충분히 적응했다면, 차를 탈 차례이다.

첫 번째 단계는 시동을 걸기 한참 전부터 시작된다. 이동장에 문을 닫은 채로 있는 게 충분히 적응됐다면, 담요로 이동장을 가린 후 차로 이동한다. 차에서는 뒷좌석에 안전벨트를 한 채로 두는 게 제일 안전하다. 문을 닫고 1-2분 지난 다음 집으로 데리고 들어와서 부드러운 소리로 많이 칭찬해 준다. 이러한 사전 예행연습을 여러 날에 걸쳐 차에 있는 시간을 늘려가며 아이가 편안해질 때까지 진행한다. 이후 출발은 하지 않은 채 시동도 걸고 해서 이러한 소리에도 적응시킨다. 이러한 과정을 시간을 늘려가며 반복하고 나서, 실제 차를 태우고 이동하는데, 점차 거리를 늘려 태워준다.

leejinsoo4_4

마지막 단계는 이미 이동장에 대한 혐오가 있거나 상기 네 가지 과정을 거쳤음에도 아직도 이동장을 싫어하는 고양이에 대한 것으로, 과거에 안 좋은 기억이 있는 아이라면 이동장에 대한 두려움이 있을 것이다.

이런 경우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시도해 볼 수 있다. 합성 페로몬을 뿌려 주고 좀 더 천천히 인내를 갖고 훈련하며, 전혀 다른 이동장을 이용해 볼 수도 있다. 시간이 좀 더 오래 걸릴 수 있지만, 꾸준히 침착하게 진행한다면 아이들 스스로 이동장에 들어가게 될 것이다. 이후 과정은 이전에 언급했던 대로 진행하면 된다. 또한 수의사로부터 마취제가 아닌 가벼운 진정제를 처방받아 출발 전에 먹여 구역질과 불안을 줄일 수도 있다.

정리해 보면, 첫 번째 적합한 이동장을 선택해야 하며, 뚜껑이 열리고 분리할 수 있는 이동장이 좋다. 두 번째, 이동장을 조용하고 편리한 공간에 놔야 한다. 문은 열어두고, 푹신한 깔개를 깔아주어야 한다. 세 번째, 이동장 안과 근처에서 고양이 밥을 주고 놀아주어야 한다. 넷째, 점차적으로 이동량을 늘려 아이들이 친숙하게 차를 탈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마지막으로, 이미 겁먹었거나 이동장 근처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고양이에게는 시간이 더 오래 걸릴 수는 있지만, 지금까지와 동일한 과정을 밟아야 한다.

이동장 하나에 적응시키는데도 끈기 있는 노력이 필요함을 절실히 느꼈을 것이다. 하지만 다름 아닌 작은 호랑이를 길들이는데 이 정도 노력은 해야 하지 않을까?

[이진수의 고양이 이야기] 지난 칼럼 보러가기

160406 ljs profile1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혈당과 젖산 측정을 한 번에` 동물전용 측정기 `세라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