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물원 입장료 13년 만에 인상,성인 6천원

등록 : 2015.11.30 12:33:11   수정 : 2015.11.30 12:34:3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입장료 인상의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됐던 서울대공원 서울동물원이 드디어 입장료 인상을 추진한다.

서울대공원은 29일, 서울시의회에 성인 기준 요금을 기존 3천원에서 최고 6천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6천원은 현행 조례상 올릴 수 있는 최고금액이다. 현재 각각 2천원과 1천원인 청소년과 어린이 입장 요금도 함께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공원이 입장료를 인상하는 것은 2003년 성수기 요금을 1천500원에서 3천원으로 인상한 후 무려 13년 만의 일이다.

서울대공원은 전체 예산(약 329억 원) 중 재정자립도가 40%대에 불과한데다 2013년 11월 동물원 사육사가 호랑이에 물려 숨지는 등 시설 낙후에 따른 사고가 잇따르며 입장료 인상의 필요성이 계속 제기되어 왔다. 하지만 사설 동물원이 아닌 서울동물원이 입장료를 인상하는 것은 ‘서민의 즐거움을 빼앗고, 시민 복지에 기여하지 못하는 일’이라는 반대 의견도 많았다.

yanghyojin5

다양한 시설 개선을 추진중인 서울동물원

하지만 이번 서울대공원의 입장료 인상 추진은 대체로 환영받는 분위기다. 입장료를 현실화하자는 데 동물원 관계자, 동물보호단체, 시민단체 그리고 관람객까지 모두 동의하고 있다. 입장료가 현실화되어야 낙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동물복지를 고려한 동물전시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서울대공원은 올해 8월14일부터 15일까지 관람객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0%이상이 ‘입장료 인상에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서울동물원 측은 현재 서울시의회와 협의하며 조례 규칙 개정과 인상금액 확정 절차를 밟고 있으며, 다음까지 도시공원조례 시행규칙 개정을 마친 뒤 내년 상반기 중 요금을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현행 입장료 수준으로는 동물복지와 시민 서비스를 충분히 실시하기에 부족하고, 노후 시설 개선과 대규모 투자를 위해선 현실화가 불가피하다”며 “학교 등 단체 관람객이 많은 만큼 입장료 인상에 대한 충분한 안내·홍보 기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큐어애니케어 반려견 전용 항암 보조식품 `아포캡스®C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