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반려동물이 얼마나 더 죽어야 약국에서 백신 판매 제한할까

등록 : 2020.05.07 18:46:57   수정 : 2020.05.08 12:20:48 데일리벳 관리자

또 죽었다.

경남 거제에 살던 3년령 푸들 반려견 ‘아리(가명)’가 4월 30일 사망했다. 아리 소유주는 4월 29일 지역 약국에서 백신을 구매해 당일 밤 10시경 직접 주사했다.

주사 후 3분여가 지난 시점부터 급격한 부작용이 시작됐다. 밤새 혈변과 구토를 지속한 ‘아리’는 결국 이튿날 낮에 사망하고 말았다.

‘아리’의 소유주가 자가접종한 백신은 반려견 4종 종합백신이다. 주사용 백신임에도 ‘여전히’ 수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성분이다.

백신 접종 부작용은 동물병원에서도 생길 수 있다. 하지만, 동물병원에는 응급 약물이 있어서 곧바로 대처할 수 있다. 집에서 자가접종을 하다가 부작용이 생길 경우, 동물병원으로 반려동물을 데려가는 사이 ‘응급처치의 골든타임’을 놓치게 된다. 동물병원에서만 예방접종이 이뤄져야만 하는 이유다.

본지 '동물 자가진료 부작용 공유센터'에 보고된 반려동물 백신 자가접종 부작용들. 접종 부위의 화농이 외과 수술로 이어지거나,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사망하기도 했다.

본지 ‘동물 자가진료 부작용 공유센터’에 보고된 반려동물 백신 자가접종 부작용들.
접종 부위의 화농이 외과 수술로 이어지거나,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사망하기도 했다.

본지 ‘동물 자가진료 부작용 공유센터’에는 약 50여 건의 부작용 사례가 공유되어 있다. 가장 많은 부작용 사례는 단연 ‘백신 자가접종’이다.

개, 고양이에게 자가접종을 했다가 사망한 경우, 접종 부위 화농으로 절제 수술을 받은 경우, 과호흡 이후 실신한 사례, 재발성 염증으로 오랫동안 치료 중인 경우, 주사기 바늘이 부러져 목 뒤에 박힌 사례 등 부작용 종류도 다양하다.

이처럼 많은 동물이 반려동물 백신 자가접종으로 죽거나 고통받고 있지만, 관련 제도 개선은 제자리걸음이다.

특정 단체의 비이성적인 반대 행위로 인해, 반려견 4종 백신을 포함한 개, 고양이 주요 백신이 ‘수의사 처방전 없이’ 동물약국에서 일반인에게 그냥 판매되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말이다.

반려동물 백신을 포함한 주사제만이라도 수의사 처방대상으로 지정해야 반려동물의 건강과 생명을 조금이나마 지킬 수 있다.

“0.1%라도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면 약국에서는 아예 백신을 안 팔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다른 보호자 분들도 개체마다 차이가 있고, 낮은 확률이지만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꼭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2016년, 시추 반려견에게 ‘약국에서 산 백신’을 자가접종했다가 떠나보낸 반려견 보호자의 말이다.

4년이나 지났지만, 해당 백신은 여전히 약국에서 ‘그냥’ 판매되고 있다.

도대체 반려동물이 몇 마리나 더 죽어야 동물약국에서의 백신 판매를 제한할 것인가.

공유된 자가진료 부작용 사례 확인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