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가위의 수의학적 활용은?`제8차 동물약품 발전포럼 개최`

등록 : 2017.05.19 15:37:00   수정 : 2017.05.19 15:37:0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70518kahpa_forum

제8차 한국 동물용의약품산업 발전포럼이 5월 18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정기포럼에는 장구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사진)가 강사로 나서 ‘유전자가위의 수의학적 활용’이라는 주제로 1시간 가량 발표했다.

장구 교수는 “70년대 시험관아기, 80년대 배아줄기세포, 90년대 복제동물의 등장에 이어 2000년대에 소개된 유전자 편집 기술로 이어지는 생명공학기술의 발전은 우수한 산업동물 품종개량 등의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특정 유전자를 잘라 내거나 붙일 수 있는 유전자 가위기술이 등장하여 백혈병, 바이러스 질병 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길도 열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형질전환 가축을 생산하여 생산성을 높이는 데에 활용되고 있다. 앞으로 이러한 유전자 가위 기술의 산업적 이용을 더욱 확대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구 교수는 ▲유전자 치료제 개발(반려동물 암 치료제 등) ▲맞춤형 질병 저항 모델 개발 ▲동물 세포주 개발을 통한 백신 개발 ▲동물 및 사람 질병에 대한 기초 연구 모델 등 다양한 수의학 분야에서 유전자 가위를 활용할 수 있다고 예를 들었다.

우진비앤지 강석진 회장은 GMO 식품을 예로 들며 유전자 변형 축산물 유통과 이에 따른 유전자 돌연변이 출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대한수의사회 김옥경 회장은 외국에서 이미 유전자 가위기술을 활용한 형질전환 산업동물이 등장한데 대해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해 질의했다.

한국동물약품기술연구원 박종명 원장과 한국여성소비자연합회 김천주 회장은 유전자 변형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부정적 인식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는데, 이에 대한 방안으로 유전자 가위 기술에 대해 소비자가 부정적인 인식을 바꿀 수 있도록 해당 분야에 대한 올바른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곽형근 한국동물약품협회장은 유전자 가위기술이 동물약품 업계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활용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9차 한국동물용의약품산업 발전포럼은 8월 17일(목)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