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의인물사전 17] 가축 방역 사업 기틀을 마련한 `김영한 수의사`

등록 : 2018.05.10 16:27:44   수정 : 2018.05.10 16:29:27 데일리벳 관리자

biographical-dictionary17
한국수의인물사전 17. 김영한(金永漢, 1919~2006). 도쿄제국대학 농학부 기생충학 연구원, 가축위생연구소 안양 지소장, 농림부 축정국 수의과장 시정 공수의 제도 추진, 수의사법 입법 추진, 우리나라 OIE(세계동물보건기구) 가입 추진, 수의사국가시험 실시 등 노력

본관은 안동(安東)이며 1919년 11월 26일 충남 당진군 신평면 남산리에서 출생하였다.

1938년 3월 일본 아자부[麻布]수의축산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해 4월 경기도 장단군 농회 기수로 공직을 시작하였다. 하지만 강상면장의 행동에 대한 불만으로 뺨을 때린 사건이 화근이 되어 사표를 내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수의사회연구소 겸 기타사토[北里]연구소 고원(雇員), 도쿄제국대학 농학부 기생충학 연구원을 지냈다.

1945년 4월 평안북도 지방 기수로 우역면역 지대구축(地帶構築) 작업을 하던 중 해방을 맞아, 부산 가축위생연구소 세균과에서 1년 동안 토양성 전염병(탄저, 기종저) 예방약 생산 업무에 종사하였다.

1946년 8월 국립 안양 가축위생연구소 계역과장으로 전근하여 뉴캐슬병과 추백리(雛白痢) 방역에 소요되는 예방약과 진단액을 생산・보급하는 임무를 주로 수행하였다.

1947년 1월 가축위생연구소장 서리(미 군정청 보건후생부는 안양과 부산의 연구소를 별개의 연구소로 운영함), 정부 수립 후(농림부로 이관되면서 부산이 본소, 안양이 지소가 됨)에는 가축위생연구소 안양 지소장으로 취임하였다.

안양 가축위생연구소(지)소장 임기(1947. 1.~1952. 2.) 중 한국전쟁이 발발해 필수 직원만 남기고 부산 본소로 피란하는 시련이 있었지만, 연구소로서는 1947년부터 창궐한 돼지열병 방역이 가장 큰 현안이었다. 다행히 일본 생물과학연구소로부터 분양 받은 ROVAC(가토화 약독 바이러스 생백신, ‘로버트 라이징거’ 편 참조)을 이용한 기초실험 및 야외 임상실험, 냉동건조기 도입은 생독 예방약 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일이었다.

농림부 축정국 수의과장(1952. 2.~1961. 3.) 시절에는 우리나라의 가축 방역 사업과 축산 진흥 사업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였다 이때 이룬 주요 업적을 살펴보면 수의사법 입법 추진(1956), 공수의 제도(1949. 10.) 추진, 우리나라의 세계동물보건기구(OIE) 가입 추진, 수의축산 분야에 대한 UNKRA(유엔한국재건단) 지원 유치(종돈, 종유산양, 종란 및 수의약품 도입), USOM(미국대외원조단) 원조 사업 추진, 대한수의사회와 각 도지회의 설립, 《韓國獸醫》, 《수의계》 발간 지원, 도(道)가축위생시험소 설치, 국산 우유 소비 확대 지원, 수의사 국가시험 실시(1957), 가축전염병예방법 입법 추진, 개업 수의사 자질 향상을 위한 임상 강습회 실시 등을 들 수 있다. 민주당 집권기인 1961년 3월 17일 축산국장으로 승진하였는데, 곧 이은 5.16군사정변 정부의 분위기 쇄신을 위한 부패 척결 의지와 정권 교체기에서 볼 수 있는 직원 간의 불협화를 예견한 그는 수의축산 분야 고위직 공무원의 인사 이동을 장관(장경순)에게 건의하고 스스로 가축위생연구소(부산) 소장으로 전출됐다.

가축위생연구소(부산) 소장(1961. 7. 12.~1964. 6. 27.) 발령으로 부산에 도착한 그는 전전임자의 문제로 검찰과 대면하는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였으며, 태풍 사라(1959. 9. 17.)의 영향으로 파손된 연구소 시설을 복구하면서 본소를 부산에서 안양으로 이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제임스 구얼레이’ 편 참조).

축산국장(1964. 6. 28.~1966. 5. 31.)으로 다시 농림부로 돌아온 그는 축산 자금 계좌 설치 및 운영, 외국산 육우 앵거스(Angus) 도입과 한우와의 교잡우 생산 사업 실시, 가축 인공수정 사업의 확대와 시・군 가축인공수정소 증설, 도축장의 마장동 이전과 시설 현대화 지원, 종계 능력 검정 사업 지원, 한독목장 설립 계획 추진과 후보지 선정, 한국마사회 민영화, 우량 가축 품평회 개최 등 축산업의 근대화를 위한 기반 정책을 입안하고 시행하였다.

1966년 6월 국무총리 기획조정실 계획조정관(농림부, 농촌진흥청, 수산청, 체신부, 보건사회부 분야 담당)으로 전보되어 정부 주요 사업의 계획수립 및 통합 조정 업무를 수행하다가, 과학기술처 연구조정관(축산시험장, 가축위생연구소, 수산진흥원, 잠업시험장, 대관령시험장, 제주시험장 연구사업 조정)으로 근무하였으며, 과학기술처 기획관리실장으로 승진하여, 국가 과학기술 모든 분야의 예산을 조율하는 업무를 수행하였다.

1976년 7월 약 38년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약 10년 동안 한국 야쿠르트유업㈜ 기술고문으로 활동하였다. 1986년 12월 31일 모든 사회 활동을 청산하고 조용히 지내면서 집필한 회고록 『축산과 함께 걸어온 50년』은 수의축산 분야의 시대 상황을 정리한 좋은 글로 평가되고 있다.

2006년 10월 31일 경기도 안양시 평촌동에 있는 자택에서 영면하였다. 글쓴이_안수환

*이 글은 한국 수의학 100여년 역사 속에서 수의학 발전에 기여를 한 인물들의 업적을 총망라한 ‘한국수의인물사전’에 담긴 내용입니다. 대한수의사회(회장 김옥경)와 한국수의사학연구회(회장 신광순)가 2017년 12월 펴낸 ‘한국수의인물사전’은 국내 인사 100여명과 외국 인사 8명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는데요, 데일리벳에서 양일석 전 서울대 수의대 교수를 비롯한 편찬위원들의 허락을 받고, 한국수의인물사전의 인물들을 한 명 씩 소개합니다.

- 한국수의인물사전 인물 보기(클릭)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버박 케토클로 SIS 샴푸, 미생물 감염 억제 신기술로 업그레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