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지 `혜윰` 1호 발간

2004년 구교지 `여명` 13호 마지막 발간 이후 14년 만에

등록 : 2018.03.07 12:25:38   수정 : 2018.03.07 12:26:04 최현지 기자 chjvet1004@dailyvet.co.kr

kuvet_hyeyum1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들이 주목할 만한 소식이 있다. 바로 건국대 수의대 교지 ‘혜윰’의 창간 소식이다. 꽤 오랜 시간 동안 자체 교지가 없었기에 이번 ‘혜윰’ 1호 발간은 큰 의미가 있다.

‘혜윰’은 교지의 이름이면서 교지를 제작한 소모임의 이름이기도 하다. ‘생각’의 순우리말로, 여러 사람의 생각을 모아 서로 알 수 있게끔 하는 교지를 만들자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1990년 처음 발간되었던 건국대 수의대 교지 ‘여명’의 ‘정체되지 않는 삶’의 정신을 이어받아 건국대 수의대만의 교지를 다시 만들자는 포부를 갖고 모였다. ‘여명’ 13호가 2004년도에 발간되었던 것을 마지막으로 지난 14년간 건국대 수의대 교지가 없었는데 2018년 ‘혜윰’ 1호로 재시작을 알린 것이다. 

건국대 수의대의 15명의 학생들이 속해있는 소모임 ‘혜윰’에서 인터뷰, 기사 작성, 교지의 내지와 표지 디자인까지 모든 것을 직접 기획하고 준비해서 이번 교지를 완성했다. 오랜만에 다시 시작하는 교지인 만큼 학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내용을 담기 위해 교지 제작 전 설문조사를 통해 글감을 정했다. 설문조사에서 80% 이상의 학생이 선택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진로’ 부분을 다양하게 알리기 위해 원장, 인턴, 양계, 연구원 수의사 인터뷰를 실었다.

인터뷰는 평균 8페이지로, 학생들이 주로 궁금해 하는 질문에 대한 심도 있는 답변으로 구성되어 있다. 진로 인터뷰는 교지를 직접 읽지 않아도 많은 학생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혜윰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카드뉴스 형태로 게시되어 있다.

kuvet_hyeyum2

인터뷰 기사 외에도 다양한 읽을거리가 있다. 

특히, 지난해 뜨거운 화제였던 ‘반려견 물림 사고’와 관련해서 건국대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견주 또는 개가 어떤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스티커 투표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분석과 현재 법 상황을 담은 기사가 교지에 실렸다.

kuvet_hyeyum3

최근 몇 학교에서 폐지해 논란이 있었던 ‘성적 장학금’에 대한 기사도 학생들이 읽고 생각해볼 만한 기사이다. 2017년 수의계 최대 행사였다고 할 수 있는 인천세계수의사대회에 다녀온 혜윰 부원들이 쓴 기사도 포함되어 있어서 진로 외에도 수의계 관련 여러 소식과 이슈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제공한다.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자체 교지인 만큼 학교 소식도 담겨 있다. 새로 취임하신 박승용 학장님과의 인터뷰와 수의대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 만점인 김현중 박사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학생들과 교수들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는 교지를 만드는 첫 발걸음을 떼었다. 헤윰의 첫 기고 글인 ‘평범한 수의대생, 아프리카에 가다’에는 이형관 학생(14학번)이 아프리카에서 경험한 것들과 그에 대한 감상이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다.

‘혜윰’의 회장 박명재(14학번) 학생은 “이번 혜윰 창간호가 여러 생각을 담을 수 있는 공간의 초석이 되길 바라고 시간이 지날수록 ‘혜윰’이 우리만의 뚜렷한 색을 가질 것이라 믿는다”며 교지 발간의 소감을 밝혔다. 담당 교수인 남상섭 교수는 “혜윰이 교지와 SNS를 통해 수의대의 열린 사랑방을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는 말과 함께 “우리 대학에 꼭 필요한 이 동아리가 첫 바퀴를 잘 굴려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든든히 잡아주겠다”는 말을 여는 글에 남겼다. 

알차고 재미있는 내용으로 장장 91쪽을 꽉꽉 채워 넣은 ‘혜윰’ 1호는 3월 8일 수의과대학 입학식에서 18학번 신입생들에게 한 부씩 배부된다. 재학생들도 언제든 읽을 수 있도록 학생 휴게실에 배치하고 학생회를 통해 빌려 읽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한편, 소모임 ‘혜윰’은 현재 전 학년을 대상으로 신입 부원을 모집하고 있으며, 페이스북 페이지(페이지 이름: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혜윰)를 통한 문의, 또는 이메일(hyeyum2017@naver.com)을 통한 문의 및 글 기고가 상시 가능하다.

kuvet_hyeyum4
최현지 기자 chjvet1004@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 항원·항체 검사 출시 `장비로 정확히 읽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