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쑥날쑥 수의사 국가시험 합격률,이번에는 어떨까?

최근 3년간 매년 10%p이상 합격률 차이 보여

등록 : 2017.01.04 13:46:28   수정 : 2017.01.04 17:14:32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60th test

제61회 수의사 국가시험이 1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번 국가시험의 합격률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수의대 학생들 사이에서 ‘짝수 회차는 국시가 쉽고 홀수 회차는 국시가 어렵다’는 말이 공공연히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3년간 수의사 국가시험 합격률을 보면, 58회 95.6%(610명 응시 583명 합격), 59회 85.4%(544명 응시 463명 합격), 60회 97.2%(606명 응시 589명 합격) 등 매년 10%p 이상 합격률의 차이가 나타났다.

이 때문에 “널뛰기 국시다”, “짝수회는 물국시, 홀수회는 불국시”, “이번 61회 국가시험은 홀수회차이기 때문에 어려운 헬국시가 될 것”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수의사는 매년 500~600명 정도 배출된다. 그런데 58회 국가시험 합격자와 59회 국가시험 합격자 수 차이는 무려 120명이다. 59회와 60회 수의사 국가시험 합격자 수 차이는 126명으로 오히려 늘어났다. 이 때문에 어느 해는 수의사 구인대란이 발생하고, 어느 해는 수의사들의 구직대란이 발생한다.

500~600명이 배출되는 시장에서 1년에 120명 이상 합격자 수 차이가 난다는 것은 시험의 난이도 조절에 실패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진다.
 

반면, 의사 국가시험의 경우 합격률과 배출되는 의사수가 매년 일정하게 유지된다.

최근 4년간 93.1%(2012년), 92.2%(2013년), 93.8%(2014년), 94.6%(2015년) 등 합격률이 매년 비슷하게 유지하고 있으며, 배출되는 의사 숫자 또한 3,208명(2012년), 3,032명(2013년), 3,200명(2014년), 3,125명(2015년) 등 거의 비슷하다.

들쑥날쑥한 수의사 국가시험과 달리 일정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다. 

수의사 국가시험은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시험을 주관한다. 의료계의 경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서 국가시험을 관장한다. 국시원이라는 별도의 조직에서 국가시험을 관장하기 때문에 난이도 조절에 실패할 확률이 수의계보다 적다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수의계에도 수의사 국가시험을 관장하는 별도의 조직이나 기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수의학교육인증, 한국의 수의사상 정립 등 수의학교육 개선 움직임과 함께 실기시험 도입 등 수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개선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61회 수의사 국가시험의 합격률이 수의사 국가시험 제도 개선의 불을 당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61회 수의사 국가시험은 1월 13일 금요일 경기도 안양 귀인중학교에서 개최된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이글벳,심장사상충 예방약 `밀베마이신 A` 신규 런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