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수의대 서상희 교수팀,코로나19 불활화 항원 생산 성공

동물 대상 안전성, 면역성 및 방어효능 규명

등록 : 2020.03.11 11:40:52   수정 : 2020.03.11 11:43:1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200310seo_covid19

충남대가 10일 “바이러스 백신 분야 전문가인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서상희 교수팀이 세포 배양기술을 이용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을 생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충남대에 따르면, 충남대 수의대 서상희 교수(55, 사진) 연구팀(대학원생 3명, 학부생 2명)은 생물 안전 3등급 시설(BSL-3) 내에서 원숭이 유래 신장 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배양하고, 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해 바이러스를 증폭하고 바이러스 단백질을 정제 후 포르말린 (formalin)으로 불활화(inactivation)해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항원을 생산했다고 한다.

연구팀은 생산된 백신 항원의 면역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마우스에 접종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는 항체(중화항체)가 잘 유도되는지, 독성은 없는지를 검증할 예정이다. 검증에는 약 4~6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코로나19가 감염되는 마우스(hACE2-TG 마우스: 사람 코로나바이러스-19 수용체 형질전환 마우스)가 곧 확보하는 대로 방어실험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대는 “현재 사람에게 상용화되어 있는 대부분 바이러스 백신은 바이러스 백신 주를 세포 등을 이용해 대량생산 후 포르말린 등을 처리해 불활화(inactivation)한 사독백신(독감백신, A형 감염백신, 소아마비 백신, 광견병백신)이거나,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떨어뜨린 약독화된 생독 백신 (홍역백신, 유행성이하선염 백신, 풍진백신, 천연두백신, 수두백신, 황열백신, 독감백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관건은 우선 백신 공장에서 백신 항원을 대량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백신 주를 개발하는 것으로, 최종적으로는 건강한 사람에 코로 스프레이 방식으로 뿌리는 백신 주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 코로나바이러스-19는 병원성이 높아 BSL-3 시설 내에서만 백신 항원 생산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서상희 교수 연구팀은 우선,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 일반 백신 공장에서 사독 백신 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주를 최대한 빨리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실험동물의학:한국실험동물의학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