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수의계 출발` 대한수의사회 신년교례회 개최

등록 : 2016.01.06 15:57:36   수정 : 2016.01.08 18:40:1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60106 newyear2

대한수의사회(회장 김옥경)가 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6년도 수의계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매년 수의계 대표인사들이 모이는 대한수의사회 신년교례회는 지난해 고병원성 AI 사태로 취소되어 2년 만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옥경 회장과 함께 정영채 명예회장, 이길재∙이우재 전 회장 등 고문진, 자문위원 및 시도지부장 등 대한수의사회 임원진이 운집했다. 이준원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을 비롯해 CVO 오순민 방역총괄과장, 김태융 검역본부 동물질병관리부장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최근 산하단체로 합류한 대한공중방역수의사협의회를 대표한 엄태윤 회장도 신년교례회에 참여했다.

이준원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구제역 및 고병원성 AI 비상상황 해제와 축산업 총생산액 증가 등에 수의사 여러분의 노력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은 “2015년 동물위생시험소법 제정, 산업동물임상연수원 준공, 동물보호문화축제 성공개최 등 여러 성과가 있었다”며 “반면 회원과 함께 노력했던 약사법 개정이 여러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등 아쉬움도 있다”고 지난해를 소회했다.

그러면서 2016년 대한수의사회가 중점 추진할 사항으로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 준비, 수의사처방제 처방대상약품 확대, 가축질병공제제도 도입연구, 한중 FTA 등 질병유입위험 확대에 대한 대처 등을 꼽았다.

김옥경 회장은 “직능 간의 이권다툼이 심화되는 가운데 수의사로서의 전문성을 지키기 위한 윤리확립과 단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제일사료,동물병원 전용 국내 처방식 브랜드 `벨릭서`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