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6일 말복 저녁에 열리는 `복날은 가라` 생명평화 문화제

동자연·카라 주최...이상돈·한정애 의원 토크콘서트 예정

등록 : 2018.08.08 15:58:54   수정 : 2018.08.08 15:58:54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와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는 올해 마지막 복날인 16일(목)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를 진행한고 밝혔다.

이번 문화제의 취지는 시민들의 선택을 통해 ‘동물의 고통이 가득한 복날’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두 단체는 개식용 찬성론자를 비난하기보다 개고기가 생산되기까지의 비윤리적인 과정을 알리는 동시에 잘못된 보신 문화를 바꾸려는 시민의 선택이 동물들의 고통을 줄이고,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주력할 예정.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 임순례 동물권행동 카라 대표가 참석하는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토크콘서트는 개식용 종식을 향한 우리 사회의 변화에 대해 시민들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또한, 평소 동물보호 운동에 앞장서 온 가수 배다해를 비롯해 대학생 동아리 모임 등이 무대에 올라 생명 평화를 향한 복날의 변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김현지 동물권행동 카라 정책팀장은 “이번에 부디 큰 변화가 일어나 고통의 복날을 끝내고 생명 평화의 복날이 정책적으로 도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문화제를 준비했다”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채일택 동물자유연대 팀장은 “올해 동물자유연대의 개식용 인식조사에서도 드러났듯 개식용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섭취인구의 감소를 볼 때 개식용 종식은 이제 시기의 문제”라며 “다만 그 시기를 앞당겨 동물들의 고통을 줄이기 위한 선택에 시민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ACEi 베나제프릴 오리지널 제품 `포르테코`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