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 교육 의무화?질문에 조희연·이재정 대답은?

사단법인 동물권행동 카라, 시도 교육감 후보에 동물보호교육 질의

등록 : 2018.06.07 22:57:08   수정 : 2018.06.07 22:57:0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공교육 동물보호 교육 의무화에 대한 생각은?”, “미성년자 동물해부실습 금지에 대한 계획은?”

사단법인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17개 시도 교육감 후보들에게 동물보호교육 관련 정책질의를 하고 후보자들의 답변을 공개했다. 

카라가 5월 16일부터 5월 30일까지 시행한 이번 정책질의에는 62명의 전국 교육감 후보자 중 29명이 응답했다. 인천시는 모든 후보가 답변해 100% 응답률을 보였으며, 대전시와 제주도는 0%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1

카라는 “교육감 후보 대상 정책질의는 동물의 권리와 동물보호교육에 관한 관심을 가진 시민들에게 교육감 선거 후보의 동물문제 인식과 정책을 분명히 알리고 더 나은 사회로 만들 후보에게 투표할 권리를 제공하고자 실시했다”고 밝혔다. 

카라가 꼽은 다섯 가지 주요 동물보호교육 정책은 ▲공교육 내 동물보호교육 의무화 ▲미성년자 동물 해부실습 금지 ▲농장동물 복지를 고려한 급식 ▲동물의 고통 없는 생태 체험 ▲교내 동물사육 관리였다.

카라 측은 “각 정책의 실현 의향을 묻는 말에 29명의 답변자들은 ‘그렇다’ 90%, ‘아니다’ 4%, ‘모르겠다’ 6%로 답변했다”며 “답변서를 보낸 후보자 중 대부분이 카라가 제시한 정책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동의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교육 내 동물보호교육 의무화 질문에는 대부분 동의 의견을 밝혔으며, 생명존중, 생명 감수성, 인성교육의 하나로 동물보호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여러 후보자가 교육과정의 개편이나 관련법규 제정 선행의 필요성을 느끼거나, 단위 학급의 자율권 침해를 우려하고 있었고, 예산범위 내에서 실현 가능한 정책을 우선 추진하겠다는 현실적인 판단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각 교육감 후보별 답변 자세히 보기(클릭)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2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3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4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5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6

20180607kara_education superintendent7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