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벳 145회] 돈 더 내고 동물복지 실천할 준비 됐나요?

등록 : 2018.05.12 17:51:49   수정 : 2018.05.12 17:51:49 데일리벳 관리자

weeklyvet145th
지난 2012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가 시행됐습니다.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소 · 돼지 · 닭 · 오리농장 등에 대해 국가에서 인증하고 인증농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마크’를 표시하는 제도입니다.

2012년 산란계를 시작으로 돼지, 한육우, 오리 등으로 대상 축종이 확대되었습니다.

그러나 2018년 5월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농가는 147개에 불과하고, 그중 95개는 산란계 농장입니다. 그나마 인증기준이 덜 까다로운 산란계에서도 1천 개가 넘는 농장 중 95개만 인증을 받은 것이죠.

“동물복지 축산물 판로 개척이 어렵다”

동물복지 인증 농가 및 동물복지 농장을 준비 중인 농장주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동물복지 축산 유지가 어려운 이유’ 설문조사에서 2위를 차지한 답변입니다.

가격을 제시하기 전 92%였던 동물복지 인증 달걀 구매 의사가 가격 제시 후 30%p 가까이 줄어들었다는 조사결과도 공개됐습니다.

과연, 우리는 조금 더 비싼 값을 내더라도 생활 속에서 동물복지를 실천할 준비가 되어있나요?

출연 : 문희정 아나운서, 이학범 데일리벳 대표(수의사)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천연 와구모 구제제` 고려비엔피 와구방,동물용의약외품 정식 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