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동물권연구단체 PNR 업무협약 체결

등록 : 2017.12.13 12:19:23   수정 : 2017.12.13 12:19:2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71213pnr-kara mou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와 동물권연구단체 PNR(공동대표 서국화, 박주연)이 13일 오전 동물권증진 활동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02년 활동을 시작한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KARA)는 한국 동물권 옹호인들을 뜻하는 ‘Korea Animal Rights Advocates’의 약자로 다양한 캠페인과 교육 등 동물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반려동물뿐만 아니라 농장동물, 실험동물, 전시동물 등 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복지를 증진하고 권리를 옹호한다.

동물권연구단체 PNR은 올해 현직 변호사 6인으로 정식 출범한 전문 법조인 단체이다. PNR은 ‘People for Non-human Rights’의 약자로서 비인간동물들을 위한 사람들을 의미한다. PNR은 동물의 법적 지위 향상과 권리 보장 등을 위한 연구조사, 법률 제·개정과 정책 개선 작업, 동물 전문소송 등으로 활약하고 있다.

두 단체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동물의 권리가 현실에서 효과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동물 관련법과 정책 연구 △법률지원활동 △공동 캠페인 등 다양한 밀착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현재 동물보호법 연구 개정 작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살처분을 이행하지 않은 동물복지농장을 옹호하는 공동 소송도 진행 중에 있다. 

카라의 임순례 대표는 “법조계의 동물보호에 대한 다소 보수적인 입장으로 인해 동물들의 권익 보호가 더디다는 비판이 있어왔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법적 영역에서의 동물보호 활동에 동기 부여 및 활력을 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PNR의 서국화 공동대표는 “동물학대를 근본부터 제어하고 인간의 동물들에 대한 태도를 실질적으로 개선하여 사회질서 속에서 동물이 보호받도록 하기 위해서는 법제도 마련이 필수적”이라며 “카라와의 협약을 통해 법제도 영역에서 보다 강하고 체계적인 동물보호 활동 기반이 마련되길 희망하며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카탈리시스코리아, 동물병원 전용 반려동물 치료 보조제 11종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