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1일 말복,곳곳에서 개식용 반대 캠페인 열린다

서울시청, 서초구, 성남 모란시장 등에서 캠페인 개최

등록 : 2017.08.10 17:02:28   수정 : 2017.08.10 17:02:2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70811moran

8월 11일(금) 말복을 맞아 동물보호단체들이 곳곳에서 개식용 반대 캠페인을 개최한다. 개고기 판매 시장 앞에서 반대 집회, 개식용의 잔인함에 대한 퍼포먼스, 복숭아와 채식버거를 나눠주는 행사 등 형태도 다양하다.

개고기를반대하는친구들, 다솜, 동물보호단체 행강, 한국동물보호연합, 전국동물보호활동가연대 등은 11일(금) 오후 2시 성남 모란시장 공영주차장에 모여 ‘복날 및 개식용반대 퍼포먼스 집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복날반대 선언문을 낭독하고, 개시장 및 개농장 전업촉구 퍼포먼스를 펼친 뒤 거리 캠페인을 펼치며 유인물을 배포할 예정이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STOP THE KILLING’을 주제로 개식용반대 퍼포먼스를 펼친다.

케어는 “개식용을 위한 무자비한 도살이 이 땅에서 사라지고 개식용 문화라는 악습의 고리를 끊어버리자는 단호한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이번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케어 활동가들은 오전 11시부터 온몸에 가짜 피(식용물감)를 묻히고 직접 좁은 철창에 들어가 개들의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동시에 ‘이게 문화냐’, ‘개식용은 한국 문화가 아니다’라는 피켓 시위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20170811 kara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오전 11시 30분부터 서초동에서 채식버거와 복숭아를 나눠주는 <건강한 복달임, 고통 없는 복날>행사를 진행한다.

지나친 육류소비가 오히려 건강을 위협하는 현대사회에서 제철 과일 등 건강한 복달임으로 더위를 이겨내자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다. 

이들은 “복날에 고기와 보신탕을 먹는 것을 육류섭취가 지극히 제한적이던 시대의 풍습일 뿐이며 이제 변화된 시대에 걸맞게 새로운 복날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행사가 열리는 서초동 지역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보신탕집이 최소 2곳 이상 존재하는 곳이다.

카라와 동자연은 최근 이슈가 된 ‘인천지법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에 대한 파기 촉구 시민 서명운동도 함께 개최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시스멕스 동물용 자동화 혈액 분석 장비 XN-V Series 국내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