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형 축산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정책포럼 열린다

동물복지 축산 참여 확대를 위한 지원책∙규제개선책 아이디어 모집..11월 21일까지

등록 : 2014.10.31 16:52:48   수정 : 2014.10.31 16:54:2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림축산식품부가 동물복지형 축산업 확산을 위한 온라인 정책포럼을 연다.

온라인 포럼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민신문고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1월 21일까지 진행된다.

동물복지형 축산업 확대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자 하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해당 홈페이지에 접속 후 회원가입 혹은 간단한 본인인증절차를 거쳐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141031 동물복지축산

케이지형 산란계 사육(왼쪽)과 동물복지형 산란계 사육(오른쪽)

공장형 사육방식으로 인해 면역력 저하와 그에 따른 의약품 과다사용과 항생제 내성, 가축전염병 빈발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동물복지를 고려한 윤리적 소비의식이 확산됨에 따라 도입된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제’는 2012년 산란계를 시작으로 2013년에는 돼지에 도입됐으며, 동물복지 운송차량 및 동물복지 도축장 지정제도 실시되고 있다.

동물복지인증농장에서 사육된 산업동물이 동물복지 운송차량을 통해 동물복지 도축장에 출하되어 생산된 축산물에 ‘동물복지’ 인증 표시를 부착해 판매하는 형태다.

올해 9월까지 산란계농장 52개소와 양돈농장 1개소, 도축장 2개소가 동물복지 인증을 획득했다.

하지만 동물복지축산농장을 운영하려면 토지 및 건물비용을 비롯한 생산비용 상승이 불가피한데 반해 이에 대한 지원책이나 동물복지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아직 부족해 실질적인 인센티브가 없는 실정이다.

농식품부는 “동물복지축산농장에 대한 직불제 도입, 시설자금 및 운송차량 구입비 지원, 동물복지 축산물 전문 유통채널 확보 등의 개선방안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며 “정책포럼에서 동물복지 축산업 확산을 위한 지원책 및 규제완화현안 등을 발굴해 반영가능성을 검토한 후 단계별로 정책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정책포럼 참여하기 (농림축산식품부)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반려견 피부관리·다이어트 한 번에` 알파벳 D2 사료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