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4시간 유기동물 구조·응급치료 체계 마련

사각지대 유기동물 구조단 3월부터 시범 운영..로얄에이알씨에서 지원

등록 : 2020.03.17 14:57:45   수정 : 2020.03.17 17:34:2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공휴일, 야간에도 유기동물 신고를 접수해 보호·치료를 실시한다. (자료 : 서울시)

공휴일, 야간에도 유기동물 신고를 접수해 보호·치료를 실시한다.
(자료 : 서울시)

서울시가 24시간 유기동물 구조와 응급치료 체계를 갖춘다. 이를 위한 ‘서울시 사각지대 유기동물 구조단’을 시범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각 지자체는 직접 또는 위탁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유기동물을 구조하고 있다. 하지만 센터가 구조반을 운영하지 않는 야간시간대나 공휴일에는 유실·유기동물을 발견해도 조치를 취하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올 연말가지 야간·공휴일에 유기동물 구조를 전담할 구조단으로 (사)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를 선정했다. 기존에 서울시내 20개 자치구로부터 유기동물보호사업을 위탁하고 있는 기관으로 평시 근무체계와 연계해 공휴일, 야간(0시~9시)의 유기동물 구조를 전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아픈 유기동물을 치료하기 위한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도 지정·운영한다. 구조한 동물이나 입양대상 동물 중 치료가 필요한 개체를 지원해 유기동물 폐사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올해 서울시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는 로얄에이알씨(대표 이재희)가 운영한다.

로얄에이알씨 계열의 동물메디컬센터W(마포구), 로얄동물메디컬센터(중랑구), 서울동물메디컬센터(강동구)가 서울시 유기동물에게 30~50% 절감된 치료비로 재능기부하고, 입양에도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이 같은 사각지대 유기동물 구조단은 박원순 시장이 시민의 사연을 직접 듣고 답변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당시 ‘공휴일에 운전하던 중 유기견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동물이 다치는 안타까운 사고가 났다’는 시민의 사연을 접한 박 시장은 ‘24시간 운영하는 동물구조단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서울시는 사각지대 유기동물 구조단과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의 연계 운영을 올해 시범 적용하고, 결과에 따라 ‘24시간 유기동물 전담구조단’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가 유기동물에 대한 24시간 구조·보호체계를 구축해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미국 프리미엄 처방식 VRS 런칭…50개 동물병원 제품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