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 총선 대응연대` 기자회견 및 각 정당에 정책제안서 전달

17일 오전 10시, 국회 정문앞에서 퍼포먼스 예정

등록 : 2020.03.16 17:29:35   수정 : 2020.03.16 17:29:3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가 17일(화) 오전 10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정당에 동물권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총선)를 앞두고 국내 동물보호의 증진과 생명권 보호를 위해 18개 이상의 시민단체가 모여 만든 연대 모임이다.

연대는 가장 먼저 원헬스 개념과 정부·국회에 대한 아쉬움을 강조했다.

원헬스(One Health, 하나의 건강)는 사람의 건강, 동물의 건강, 환경의 건강이 별개가 아니라 서로 연관되어 있다는 개념이다.

연대는 “지금 전 세계는 기후위기와 코로나19 등 인수공통질병 확산으로 인한 지구적 위기 속에서 ‘사람-동물-환경’ 모두가 건강하게 공존할 수 있는 올바른 관계 설정을 요구받고 있다”며 “중국이 재래 야생동물 시장에 대한 폐쇄 조치를 단행하고 있음이 시사하듯, 동물의 무단 도살과 무분별한 식용 거래는 동물의 생명권에 부합하지 않는 것은 물론 바이러스 전파와 같은 사회적 위험을 가중하는 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물을 대상으로 한 각종 범죄와 동물복지를 저해하는 몰지각한 이용이 여전히 난무하지만 동물보호의 책임 주체로서의 정부는 많은 경우 방관하거나 동물이용을 부추기는 모습을 보여 왔다. 국회 역시 다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을 돌파한 동물보호복지 관련 정책이 5건이나 되지만, 실제 법 개정이나 정책 반영에는 실패했다는 것이다.

동물권 총선 연대 측은 또한 “국민을 대표하여 의정활동을 펼칠 각 정당과 국회의원 후보들은 이러한 우리 사회의 요구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고 공약으로 반영하여 시대정신에 걸맞은 책임감 있는 입법 활동을 보임으로써 국회에서부터 동물권 도약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대는 17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펼친다. 이후 각 정당에 ‘동물권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다. 제안서 전달 이후에는 유권자가 참고할 수 있도록 각 정당의 답변 결과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실험동물의학:한국실험동물의학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