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구제역 방역 지원 제의

등록 : 2014.02.25 11:01:09   수정 : 2014.02.25 11:04:5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명의 대북통지문 발송..실무접촉 제안

정부가 24일 북한에 구제역 방역 지원의사를 전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 내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고 신속한 퇴치를 위한 지원의사를 전달했고, 구체적 협의를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했다”면서 “북한 측의 반응을 보아가며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구제역 관련 소독약, 방역기자재 등의 지원이 예상된다.

정부는 24일 오전 판문점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명의 대북 통지문을 북한 국가수의방역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대북 구제역 방역 지원은 지난 2007년 이후 7년만. 2007년 3월 북한 구제역 발병 당시 약품과 방역장비 26억원 어치를 지원하고 기술지원단이 방북해 방역 상황 관리를 도왔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가 먼저 지원을 제의한 것을 두고 정부가 대북지원을 확대하는 방향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같은 날 농림축산식품부가 박근혜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남북농업협력추진협의회’를 구성하고 농림축산분야 남북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따르면 지난 1월 8일 북한 평양과 황해북도 지역의 돼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 2011년 4월 이후 3년 만에 발생한 구제역에 3,280마리가 감염됐고 이 중 369마리가 폐사했으며 2,911마리를 도태됐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