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퍼민트 보험료 지급액, 슬개골 탈구가 가장 많았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출시 3주년 분석자료 발표..위장관 질환, 외이염·피부염 보상 많아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국내 최대 반려동물보험으로 꼽히는 펫퍼민트에서 반려견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금 지급건수로는 위장관계 질환·증상과 피부 관련 질환이 많았다.

메리츠화재는 “국내 최초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 ‘펫퍼민트’ 출시 3주년을 맞아 분석자료를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자료 : 펫퍼민트 자료 재구성)

2018년 10월 출시된 반려견 펫퍼민트 보험에는 3년간 반려견 4만여마리가 가입했다. 반려묘 보험은 2019년 4월 출시돼 5천여마리가 가입했다.

가입지역은 반려견과 반려묘 모두 서울·경기 지역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보호자 연령대는 20~40대가 대부분이었지만, 성별에서는 여성가입자의 비율(76%)이 월등히 높았다.

반려견 보험금 지급액은 슬개골 탈구 관련이 17억 8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슬개골 탈구는 펫퍼민트 가입 1년 후부터 보장이 개시되는데, 실제로 출시 2년차부터 관련 청구가 급증해 지급액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소형견 실내사육이 많은 국내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질환이 슬개골 탈구로, 발생건수와 발생액 모두 실제로 많았다”면서 “슬개골·고관절 관련 보장은 가입 1년 후부터 개시되는 만큼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급액에서는 위장관내 이물(4.4억), 위장염(4.2억), 구토(3.8억) 등 위장관계 질환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급성췌장염 관련 지급액도 4억원을 기록했다.

지급건수는 위염/장염(3,637), 외이도염(3,559), 구토(3,375), 피부염(2,924), 슬개골 탈구(2,537) 순으로 나타났다. 지급건수도 위장관계 질환, 피부 관련 질환이 많았다.

반려묘에서도 구토, 위염/장염이 지급건수 1 ,2위를 차지했다. 반려견과 달리 결막염(3위), 방광염(4위)의 지급건수가 많은 것은 특징이다.

반려묘 지급액수로는 구토(3.1천만원), 위염/장염(3.0천만원), 방광염(2,6백천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메리츠화재는 “고양이 헤어볼 등으로 인한 구토나 물을 적게 마셔서 생긴 방광염 등 반려묘의 습성으로 인한 내원사유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메리츠화재는 펫퍼민트 가입자들의 선의로 모인 기부특약 금액을 연말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펫퍼민트 가입자들이 반려견 동물등록시 할인 받는 보험료를 동물보호 관련 기관에 기부하는 특약으로 247명이 참여했다.

펫퍼민트 관계자는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 장기 펫보험이자 슬개골 탈구 보장 등으로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메리츠화재가 국내 펫보험의 리딩 컴퍼니로서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형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펫퍼민트 보험료 지급액, 슬개골 탈구가 가장 많았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