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자체 2곳에 유기동물 입양센터 설립 예산 국비 3억씩 지원

농림축산식품부, 6월 15일까지 지자체 대상 2개소 공모

등록 : 2023.05.26 11:45:51   수정 : 2023.05.26 11:49:1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자료사진 : 경기도 반려동물입양센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가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해 ‘유기동물 전문 입양센터 설치 지원사업’을 공모한다.

이번 공모는 전국 시·도(시·군·구)를 대상으로 5월 25일부터 6월 15일까지 진행되며 신청 지자체를 대상으로 부지의 적정성, 입양센터 내 프로그램 운영 계획, 재정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선정된 2개 지자체는 2개년도에 걸쳐 사업을 진행하며, 총사업비는 개소당 10억원(국비 3억, 지방비 7억)이다. 교통편의 등 접근성이 높은 지역에 입양센터를 설치해 유기동물에 특화된 입양 상담, 교육 등 각종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이미, 서울시, 경기도 등 여러 지자체가 도심지에 유기동물 전문 입양센터를 운영 중이다. 일반적인 동물보호센터 입양률보다 도심지 입양센터의 입양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서울시 직영 동물복지지원센터(마포, 구로), 강동리본센터, 서초동물사랑센터, 경기도 반려동물입양센터(수원) 등이 대표적인 도심지 입양센터인데, 서울시에 따르면, 원거리에 있는 유기동물보호소의 입양률(33.6%)보다 도심 소재 보호시설 입양률(54.5%)이 훨씬 더 높다고 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유기동물 전문 입양센터 설치 비용 지원사업뿐만 아니라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동물등록, 치료, 미용 등 소요비용, 약 15만원), 입양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 캠페인,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NAWIS) 유기동물 정보제공 확대, 민간 입양 전문기관과의 협업 등을 통해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