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반려동물 생산업·판매업 강화해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설문조사 결과

등록 : 2021.09.30 16:49:53   수정 : 2021.09.30 16:51:0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가 국민 2,000명 대상으로 동물보호법, 동물원·야생동물 등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한 인식을 설문조사한 <2021 동물복지 정책개선 방향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설문 대행:(주)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9명(90.7%)이 유기동물을 줄이기 위해 반려동물의 생산·판매업 기준을 강화해 동물을 사고파는 풍조를 줄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의 정도는 4점 만점에 3.33점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93.2%)이 남성(88.2%)보다 기준을 강화하는 것에 동의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반려동물을 현재 기르고 있는 응답자(93.3%)가 반려동물을 기른 경험이 없는 응답자(89.5%)보다 높은 동의율을 보였다. 어웨어는 “반려동물 보호자가 과도한 반려동물 매매에 대해 더 강한 문제 인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기동물 발생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7.7%가 ‘반려동물을 쉽게 사고팔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는 “반려동물 생산·판매업 규제 및 제도 강화를 통해 과도한 숫자의 반려동물이 생산, 판매, 유통되는 현상을 억제함으로써 유기동물 발생을 줄이고 보호소 동물의 입양률을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유기동물보호소 동물보호·관리 수준을 개선하고 접근성을 높이는 등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의원연구단체 ‘동물복지국회포럼’(대표의원:박홍근, 한정애, 이헌승/책임연구의원 한준호)이 30일 발의한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에는 반려동물 수입업·판매업·장묘업(현행 등록제)을 허가제로 강화하고, 거래내역 신고를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어웨어의 <2021 동물보호·복지 정책개선 방안에 대한 국민인식조사>를 바탕으로 동물보호법의 동물학대 예방 효과에 대한 응답을 소개하는 기사가 게재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