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감염병 대응 원헬스 체계 마지막 조각`

198억원 투입...환경부 1차관 소속기관, 올해 운영 예산 55억원

등록 : 2020.10.29 16:45:37   수정 : 2020.10.29 16:58:1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원장 노희경)이 29일(목) 오후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개원식은 광주광역시 송암길 1에 위치한 질병관리원에서 오후 2시에 진행됐으며,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등을 비롯해 유관기관과 야생동물 분야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수의계에서는 최동학 대한수의사회 수석부회장(사진 우측 세번째)이 대표로 참석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하 질병관리원)은 야생동물 질병 관리를 총괄하는 국가기관으로 올해 9월 29일 자로 신설됐다.

조직은 원장 1명과 3팀(질병감시팀, 질병대응팀, 질병연구팀)으로 구성됐고, 생물안전연구동(2,148㎡)과 행정동(4,120㎡)의 업무시설에 약 289개(77종)의 연구·실험장비를 갖췄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지난 2014년 11월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2015~2016년에 부지를 확정하고 설계를 실시했다. 이후 2017년 6월에 착공해 2018년 10월 준공했으며, 지난해부터 실험·연구 장비를 도입하고, 조직·정원 협의를 끝냈다.

총 198억원이 투입됐으며, 부지면적 17,255㎡, 건축 연면적 6,300㎡(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완성됐다. 올해 운영 예산은 55억원이다.

질병관리원은 환경부 2차 소속기관으로 정원은 총 33명이다. 현재 야생동물 질병 조사·연구 전문성 강화를 위해 연구직 등 전문인력을 충원 중이다.

“야생동물 질병 관리 원헬스 체계 구축 완성”

그간 우리나라에서는 야생동물 질병을 관리하는 전담기관이 없어, 질병 발생 현황과 생태계 및 동물‧사람에 대한 영향 연구, 야생동물 유래 질병의 종간 전파, 질병 발생 시 체계적인 대응 등에 한계가 있었다. 앞으로, 질병관리원은 지자체, 관계기관과 협력해 야생동물 질병의 예방과 확산을 막는 총괄중심(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환경부는 “질병관리원 개원으로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효율적 감시·대응은 물론, 사람(질병관리청)-가축(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어 통합건강관리(원헬스) 체계 구축을 위한 마지막 조각을 완성했다”고 평가했다.

원헬스(One Health) 개념을 바탕으로 종간 전파를 고려한 효과적 질병 관리를 위해 사람-동물-환경 간 통합적 질병관리 추진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원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야생동물 질병(139종)에 대한 조사 및 상시 감시·대응과 함께, 신변종 질병의 국내 유입 감시·예찰 업무도 수행한다. 동시에,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표준진단법 개발, 백신·방역기술 개발 및 연구도 진행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선제적인 조사·연구를 통해 사람과 동물의 건강, 자연 생태계 보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