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수 정확히 알게 될까…인구주택총조사에 `반려동물 항목` 포함

인구주택총조사 가구 부문 조사항목에 '반려동물' 최초 신설

등록 : 2020.07.14 14:32:28   수정 : 2020.07.14 14:32:3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그동안 국내 반려동물 숫자 추정치는 들쭉날쭉했다. 기관별로 1천~5천명 수준의 설문조사를 통해 마릿수를 추정하다 보니 생긴 일이었다. 때문에 “5년마다 시행되는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반려동물 사육 여부와 사육두수를 파악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그리고 드디어 올해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조사 항목에 ‘반려동물’이 포함됐다.

통계청은 최근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2020센서스) 조사항목을 공개했다. 올해 조사항목 수는 56개로 지난 조사(2015년)에 비해 3개 증가했다.

특히, 신규조사항목 중 하나로 ‘반려동물’이 추가됐다. 반려동물 항목은 ‘가구 부분 조사항목’에 속했으며, ▲1인 가구 사유 ▲혼자 산 기간과 함께 새로 신설됐다.

1천만명 대상 조사는 이번이 처음

작년 5천명 조사 시 반려동물 양육 가구 26.4%

통계청의 표본조사는 전국 가구의 20%를 표본으로 선정하여 진행된다. 인터넷, 전화조사로 조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인터넷/전화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11월 1일 이후 조사원이 직접 방문해 면접조사를 한다.

전국 가구의 20%를 표본으로 조사하기 때문에, 조사 참여자 수는 약 1천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1천만명 규모의 국민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항목을 조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고로, 검역본부가 지난해 전국 20~64세 5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가구 비율은 약 26.4%였다.

개는 495만 가구에서 598만 마리를, 고양이는 192만 가구에서 258만 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인구주택총조사 시 반려동물 항목 조사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됐었다.

반려동물 관련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초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정확한 반려동물 통계 구축을 위해 통계청과 협의하여 인구주택총조사 조사항목에 반려동물 사육 여부와 마릿수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계청은 반려동물 항목에 대해 “1인 가구 및 핵가족 확대 등 가족 형태 변화에 따른 국민이 삶의 질을 측정하는 보조 자료로 활용하고, 반려(애완)동물 관련 산업육성, 동물보호 및 동물복지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이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20 인구주택총조사는 10월 15일부터 11월 18일까지 진행된다(10월 15일~10월 31일 : 인터넷(PC, 모바일) 및 전화 조사, 11월 1일~11월 18일 : 방문면접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