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탄바이오·엔세이지, 다발성골수종 CAR-NK 세포치료제 개발 협력

등록 : 2021.10.14 10:15:26   수정 : 2021.10.14 10:15:2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왼쪽부터) 이봉희 엔세이지 대표, 조제열 프로탄바이오 대표

프로탄바이오와 엔세이지가 다발성골수종 환자를 위한 동종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에 협력한다.

프로탄바이오 대표 조제열 서울대 수의대 교수와 엔세이지 대표 이봉희 가천대 의대 교수는 13일 프로탄바이오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이 같이 합의했다.

NK(natural killer) 세포는 선천적인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로 암이나 비정상 세포를 파괴한다. 특정 단백질을 대상으로 발현하도록 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적용한 CAR-NK 세포치료제는 유망한 암치료제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 협약에 따라 프로탄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항체서열 및 관련 기술을 엔세이지에 이전한다. 엔세이지는 이를 기반으로 자동화 플랫폼을 이용해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제열 프로탄바이오 대표는 “자사가 보유한 다발성골수종 치료에 적용하는 항체 서열을 엔세이지에 기술 이전하여 CAR-NK에까지 적용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봉희 엔세이지 대표는 “본사가 가진 Cas12 유전자 가위와 NK 세포 활성용 도메인 라이브러리를 이용한 자동화 생산을 통해 표적암 치료효능이 뛰어난 저비용 동종 CAR-NK를 조기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