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 대부분, 동물의사보다 수의사 명칭 더 선호

데일리벳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83% 수의사 명칭 선택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수의사 대부분이 ‘동물의사’보다 ‘수의사’ 명칭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의사는 가축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야생동물, 전시동물, 수생동물 등 다양한 동물을 다룬다. 이에 수의사의 명칭을 ‘동물의사’로 바꾸고, 수의학을 ‘동물의학’이라고 부르자는 주장이 나온다. 10여 년 전에도 ‘수의사’ 명칭을 ‘동물의사’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반면, 동물(Animal)이라는 단어로는 수의학(Veterinary Medicine)의 전문성을 나타내기 어렵고, 이미 수의사라는 명칭이 널리 알려진 만큼 굳이 ‘동물의사’로 명칭을 바꿀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데일리벳에서 ‘수의사’와 ‘동물의사’ 명칭을 놓고 선호도 조사를 시행했다.

데일리벳 홈페이지를 통해 5월 25일부터 6월 20일까지 진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총 응답자 705명 중 584명(83%)이 ‘수의사’를 선택했다. 응답자 대부분이 ‘동물의사’보다 ‘수의사’ 명칭을 선호한 것이다.

동물의사가 더 좋다는 응답은 17%(121명)에 그쳤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친근함보다 진중함과 격조가 있어야 한다”,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되지 않았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한편, 일부에서는 병든 가축을 뜻하는 ‘환축’ 대신 ‘환수’라는 단어를 사용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가축이 연관되는 ‘환축’, 아픈 사람을 뜻하는 ‘환자’ 대신 수의사와 글자 통일이 되는 ‘환수’를 사용하자는 것이다.

설문조사 결과 및 댓글 보기

수의사 대부분, 동물의사보다 수의사 명칭 더 선호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