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포획 출동 1위는 개,3위는 고양이…2위는?

충남소방, 최근 3년간 생활안전출동 분석 결과 발표

등록 : 2021.05.03 14:45:48   수정 : 2021.05.03 14:47:52 데일리벳 관리자

충남소방이 최근 3년간 충청남도내 생활안전출동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생활안전출동이란 화재, 구조, 구급 등 소방의 주요 출동 외의 벌집제거, 시건개방, 안전조치 등을 위한 출동을 뜻한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충남소방이 처리한 생활안전구조 출동은 총 5만 7,807건이었다. 하루 평균 약 53건에 이르며, 연평균 5.3%씩 증가하고 있다.

가장 많은 생활안전출동은 벌집제거였다. 전체 출동의 50.2%인 2만 8,995건에 이른다.

충남소방은 “벌의 활동이 왕성한 7월과 8월에 약 70%인 2만124건이 집중되었는데, 이 기간 도내에서 하루 평균 108건, 한 시간에 4.5건씩 벌집제거 출동을 한 셈”이라고 밝혔다.

2위는 동물포획 출동이었다. 1만 4,316건으로 전체의 24.8%로 분석됐는데 ‘개’ 포획이 9,282건(64.9%)으로 가장 많았다.

2위는 ‘뱀’ 포획(1,272건(8.9%)), 3위는 고양이 포획(876건(6.1%))이었다.

야생동물 관련 출동은 총 1,514건이었는데, 고라니가 871건(57.5%)으로 1위, 멧돼지가 402건(26.6%)으로 2위, 너구리가 83건(5.5%)으로 3위로 분석됐다.

이밖에 도심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든 박쥐 83건(5.5%), 부엉이 47건(3.1%), 매 32건(2.2%) 관련 출동도 있었다.

충남소방은 “고라니의 경우 담비나 삵 같은 천적의 수가 많지 않고 새끼 위주로 잡아먹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개체 수가 늘어 먹이 활동을 위한 도심 출몰이 잦아지며 출동 또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물 관련 출동 증가 원인으로는 ▲반려동물 사육 인구 증가와 ▲도시개발로 인한 야생동물 서식공간 감소를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