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택시 이용비율 증가…반려견 산책 횟수도 늘어나

등록 : 2021.03.26 17:11:46   수정 : 2021.03.26 17:15:1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반려동물 전용 택시(펫택시)의 이용비율이 3년 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kb경영연구소의 ‘2021 한국 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반려동물 외출시 이동 수단’으로 펫택시를 선택한 보호자가 전체의 6.2%였다. 이는 3년 전(2018년) 2.4%에 비해 2.5배 증가한 수치다.

kb 경영연구소 측은 “반려동물 전용 이동 수단인 펫택시가 6.2%로 버스, 지하철 등 다른 대중교통 수단과 비슷한 이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펫택시는 동물보호법상 동물운송업으로 등록한 뒤, 반려동물을 전문적으로 운송하는 차를 뜻한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이동 수단은 자가용이었는데, 자가용 이용비율은 3년 전 74.0%에서 69.7%로 소폭 감소했다.

한편, 반려견과 산책하는 평균 횟수도 3년 전보다 증가했다.

조사 결과 반려견의 50% 이상이 주 4회 이상 산책·외출을 하며, 월 1회 미만 외출하는 경우는 2.2%에 불과했다.

3년 전 조사에 비해 주 4회 이상 외출 비율은 늘고, 월 1회 미만 외출 비율은 감소했다(2018년 기준 각각 43.9%, 3.3%).

주택 유형에 따른 분류에서는 단독주택보다 집합주택(아파트, 빌라 등)에 거주하는 반려견이 더 자주 실외 활동을 했으며, 한 번 외출시 체류하는 시간도 10분 정도 더 길었다.

(자료 – kb경영연구소 2021 한국 반려동물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