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동물병원, 국내 수의대 최초 줄기세포치료센터 개소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 개소식 개최...센터장에 김의진 수의사


2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원장 윤헌영)이 국내 대학동물병원 최초로 동물줄기세포치료센터를 만들었다.

28일(금) 오전 11시 열린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 개소식에는 유자은 건국대 이사장, 전영재 건국대 총장, 최인수 수의대학장, 남형영 건국대 수의대 동문회 감사, 구민 벳스템솔루션 대표 등이 참석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도 참석해 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는 건국대동물병원 1층에 자리했다. 클린부스, 실험실, 세포보관실로 구성됐으며, CO2 인큐베이터, BSC 생물안전작업대, Cell counter-FL, Deep Freezer, LN2 탱크 등 동물줄기세포 배양을 위한 장비를 구축했다.

센터장은 반려동물 세포치료 전문 벳스템솔루션·메디펫동물병원 출신의 김의진 수의사가 맡았다.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는 앞으로 수술적 치료가 어려운 환자, 부작용 위험으로 약물치료가 힘든 환자, 표준 치료에 반응이 없는 환자, 여러 질환을 복합적으로 가져 주치료가 다른 질환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대상으로 줄기세포치료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반려동물환자 줄기세포치료는 물론, 수의학·의학 분야와 줄기세포 공동연구, 교육 등을 통해 임상수의학과 첨단의료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다.

김의진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장

김의진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장은 “줄기세포 치료는 모든 환자에게 적용되는 완벽한 치료는 아니지만 표준치료에 더해 부작용이 덜한 add-on 치료로 난치성질환 치료에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다양한 협력을 통해 수의임상발전에 기여하고 세포치료를 선도하는 센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의진 센터장은 이날 메디펫동물병원에서 실제로 진행했던 MSC 치료 케이스를 소개해 관심을 받았다. 만성신장질환, IVDD, 고양이 만성구내염 환자의 줄기세포 치료 케이스가 소개됐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은 “수의과대학 동물병원 중 최초의 줄기세포치료센터 개소인 것 같다”며 “건국대동물병원이 우리나라 동물의료를 선도하고 있다. 센터 개소를 계기로 건국대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 동물병원의 줄기세포 치료를 돕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유자은 이사장과 전영재 건국대 총장이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윤헌영 건국대동물병원장은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은 2016년 10월 응급의료센터 설립 이후, KU동물암센터, KU아임도그너(I’M DOgNOR) 헌혈센터, KU임상시험센터, KU동물질병진단센터를 개소하면서 특화된 동물병원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KU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는 정밀의학 기반 연구를 통해 다양한 난치성 질병 치료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센터 개소를 통해 난치성 질병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만들게 됐다. 수의사와 반려동물, 보호자 모두에게 난치성질병 치료에 대한 희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도 도전에 주저하지 않는 건국대동물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자은 건국대 이사장은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은 동물암센터, 헌혈센터, 임상시험센터, 동물질병진단센터를 개소하면서 국내 최초로 특수진료센터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며 “여기서 머무르지 않고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 반려동물 알레르기센터, 재활센터, 수의중재시술센터 등을 설립해 국내 최고를 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동물병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건국대동물병원, 국내 수의대 최초 줄기세포치료센터 개소

Loading...
파일 업로드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