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팀기반 학습 위해 스마트 강의실 개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

등록 : 2021.10.06 06:09:35   수정 : 2021.10.06 06:12:5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학장 한호재)이 10월 4일 학생들의 팀기반 학습을 위해 백린 스마트 강의실 TBL-Station(티비엘-스테이션)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수의과대학 2층에 자리 잡은 TBL-Station은 면적 80.68㎡ 규모에 교수와 학생이 공유할 수 있는 86인치 전자칠판 2개와 이동식 거치대가 장착된 그룹 모니터 4대를 갖췄다. 특히, 각 장비의 내·외부 연결을 위해 미러링 시스템과 수업 녹화 시스템(4채널 개별 녹화), 4채널 개별 스트리밍과 개별 유튜브 송출 시스템, 클라우드 화상 솔루션이 설치되어 있으며, 전자 강의 탁자에서 각 모니터와 채널을 컨트롤 할 수 있다.

또한, 모듈형 탁자와 의자가 배치되어 있어 학생들이 자유롭게 조를 편성하여 공부하고 토의할 수 있다.

유연한 운영이 가능한 대면-비대면 통합 강의실

서울대 수의대 측은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면서 대학에서는 학습자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유연한 학습자원과 학습환경의 필요성이 대두됐다”며 “백린 스마트 강의실 TBL-Station(티비엘-스테이션)은 학생과 교수자의 원활한 연결뿐 아니라, 학생과 학생의 소통, 공간과 공간의 소통, 대면과 비대면 동시 소통 등 다양한 연결을 기술적으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TBL-Station에서는 개인용 스마트기기(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와 조별로 설치된 기기, 그리고 강의자 기기가 연결돼 상호 소통이 가능한 다양한 내용의 Team-Based Learning이 시도될 예정이다.

또한, 고화질 시청각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만큼, 수의해부학, 수의조직학, 수의병리학, 수의영상진단 등 이미지 활용 교육의 수월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온·오프라인 공간을 활용하여 현재 일부 교과목에서 적용하고 있는 Flipped Learning이 확장·연계될 수도 있다. 해외 대학 및 캠퍼스 내 타과와의 공동강의도 수월해질 전망이다.

서울대 수의대 측은 “이미 구축된 강의실 및 실습실의 첨단 교육 시설과 연계하면 학생 교육과 학습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본 스마트 강의실은 외부 기관과의 화상회의 장소와 비대면 국제학술대회 등에도 적극 활용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누구에게나 열린 스마트 강의실

한편, 백린 스마트 강의실 TBL-Station은 평상시에는 학부생 그룹스터디, 대학원 강의 및 세미나 공간으로 제공된다. 예약만 하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강의실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 교내 타 강의실과의 이원 강의도 가능하다.

서울대 수의대 한호재 학장은 “본 강의실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고, 창의적인 교육과 연구에 도움을 주는 열린 공간의 플랫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