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길고양이 집중 TNR‥경북수의사회 협력

봉화군 관내 사찰 주변 길고양이에 TNR 실시

등록 : 2021.06.23 17:12:58   수정 : 2021.06.23 17:13:0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북동물위생시험소와 봉화군, 경북수의사회가 길고양이 집중 TNR 사업을 벌였다고 22일 밝혔다.

집중 TNR은 봉화군 관내 사찰에서 실시됐다. 사찰 인근에 서식하는 길고양이의 개체수가 무분별하게 증가하면서 관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다.

경북동물위생시험소와 봉화군 직원 12명, 경북수의사회 회원 19명이 협력에 길고양이 27마리를 포획, TNR을 실시했다.

중성화수술, 예방접종, 후처치를 위해 경북수의사회 회원 수의사들이 재능을 기부했다.

길고양이 개체수 증가를 막기 위해 포획·중성화수술 후 방사하는 TNR은 산발적으로 벌이기보다 특정 지역에 집중하는 것이 효과가 좋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고양시에서 민관 협력 집중 TNR 사업을 도입, 1년간 4차례에 걸쳐 길고양이 141마리를 중성화했고, 새끼고양이 발생건수가 줄어드는 등 효과를 거두기도 했다.

박병용 경북수의사회장은 “경북수의사회는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자원봉사 기회를 확대하고 도민과 동물이 공존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경북동물위생시험소장은 “경북수의사회와 협력해 시군의 유기동물 관련 문제해결에 가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