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동물 괴롭히고 실험하는 펫튜브 괜찮을까요?:프시케

등록 : 2020.09.20 15:33:21   수정 : 2020.09.20 15:33:24 데일리벳 관리자

얼마 전 유명 동물 유튜버의 거짓말 논란이 터지면서, 반려동물이 출연하는 다른 유튜브(일명 ‘펫튜브’)도 돌아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 조회수가 곧 수익으로 직결되다 보니, 동물의 습성에 반하는 실험을 하거나 억지로 특정 상황을 연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동물권행동 카라’가 시행한 <미디어 동물학대 설문조사>에 따르면, ‘동물이 소품처럼 이용되는 모습은 생명을 가볍게 여기게 만든다’, ‘동물의 희귀성, 유행하는 품종 등이 노출되어서 생명을 구매하게 만든다’ 등의 부정적 영향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확인됐습니다.

위클리벳 254회에서 펫튜브(반려동물 유튜브)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이 내용을 경북대 수의대 프시케에서 만든 카드뉴스를 통해 다시 알아볼게요.

위클리벳 다시 보기(클릭)

프시케 페이스북 페이지(클릭)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