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 발견‥美쇠고기 검역강화

전염성 없는 비정형 BSE..미국산 쇠고기 현물검사 비율 3%서 30%로

등록 : 2018.08.30 12:07:32   수정 : 2018.08.30 12:07:32 데일리벳 관리자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현지시간 8월 28일 비정형 소해면상뇌증(atypical BSE)이 보고됨에 따라 당국이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검역 강화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0일 이개호 장관 주재로 검역본부, 식약처 등 관계기관이 참여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당국은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를 유지하면서 향후 미국 역학조사결과를 토대로 대응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앞서 미국 농무부(USDA)는 29일 미국 플로리다주의 목장에서 사육하던 6년령 암소 1마리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비정형 소해면상뇌증이 1건 발견된데 이어 미국에서는 6번째 발병이다.

소해면상뇌증에 감염된 소의 육골분을 다른 소에 먹여 전염되는 ‘정형 소해면상뇌증’과 달리 비정형은 고령의 소에서 드물게 자연적으로 발생하며 전염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미국 측에 추가 정보를 요청하는 한편, 29일부터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비율을 당초 3% 수준에서 30%로 확대하여 실시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현재 미국산 쇠고기는 특정위험물질(SRM)을 제거한 30개월령 미만의 쇠고기에서 수입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미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대응방향을 판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비정형 BSE가 발견된 플로리다주에서는 우리나라로 쇠고기를 수출하는 도축가공장이 없다는 점도 지목했다.

이개호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국민에게 소상히 알려야 한다”며 “역학조사 정보를 조속히 공유하도록 미국 측과 협의하고 일본 등 타 국가 대응도 면밀히 주시하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는 다음달 3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미국 BSE 발생과 관련된 상황을 재점검하는 한편 생산자 및 소비자단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화제의 영화 원작소설 `베일리 어게인`:페티앙북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