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 ˝전국 가축방역기관 구제역 진단능력 적합하다˝

등록 : 2017.06.09 13:08:28   수정 : 2017.06.09 13:08:2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9일 “구제역 진단 역량 강화를 위해 지자체 구제역 담당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였고, 상반기 구제역 정도관리 검사 결과, 모든 기관이 적합한 진단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정도관리란 실험(검사) 과정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오류 및 오차를 찾아내어 보정하는 일련의 절차로 매년 2회 실시된다. 

이번 교육은 구제역정밀진단기관 6개소 소속의 구제역 담당자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원·항체 정밀진단 실습에 중점을 두어 4월 6일부터 7일까지 2일간 진행됐으며, 항원 정도관리검사는 지자체 구제역 정밀진단기관 7개소를, 항체 정도관리검사는 45개 시·도 가축방역기관을 대상으로 4월 10일부터 21일까지 실시됐다.

검역본부는 “정도관리 검사 결과, 모든 기관이 적합한 구제역 항원 및 항체 진단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되어, 해당 지역에서 구제역 발생 시 신속·정확한 진단 업무를 수행할 수 있고, 혈청예찰검사 결과를 신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됐다”고 전했다.

이어 “후속조치로서 지난달 12일까지 3주간 맞춤형 현장 진단 컨설팅을 실시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청취하는 한편, 구제역정밀진단기관의 BL3 운영실태도 동시에 점검한 결과, 모두 관련 규정에 적합하게 운영 중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