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전선 인근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건 음성`

ASF 대응 관계부처 협의체 운영..남은음식물 자가처리 급여 7월부터 금지

등록 : 2019.06.05 15:44:15   수정 : 2019.06.05 15:44:1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북한에 가까운 휴전선 인근지역 양돈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ASF 대응을 위한 관계부처 협의체를 중심으로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7월부터 양돈농가에서 남은음식물을 자가처리하여 급여할 수 없도록 규제할 방침이다.

정부는 5일 이낙연 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ASF 방역대책 강화방안을 마련했다.

3일 인천항에서 국경검역을 점검하고 특별홍보활동을 펼친 이개호 장관 (사진 : 농림축산식품부)

3일 인천항에서 국경검역을 점검하고 특별홍보활동을 펼친 이개호 장관
(사진 : 농림축산식품부)

휴전선 인근 10개 시군의 양돈농가 347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 혈청검사에서는 ASF가 검출되지 않았다. 농식품부와 검역·방역본부, 지자체로 구성된 농가별 담당관 70개반이 실시한 현장점검에서도 별다른 의심증상이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접경지역 인근에서 돼지을 방목하던 농장 4개소를 대상으로 방목사육을 금지하는 한편, 아직 울타리 설치가 미흡한 농가 115호를 대상으로 울타리 설치보완을 조속 추진할 계획이다.

이들 양돈농가를 대상으로는 매일 전화예찰을 실시하는 한편, 3일 연속으로 미응답한 7개 농가는 가축방역사가 직접 농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농식품부는 “접경지역 10개 시군에 1차 방역 방어선 구축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열린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농식품부 차관이 주재하는 ‘ASF 대응 관계부처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협의체를 중심으로 국경검역과 불법 해외축산물 유입단속, 남은음식물 급여관리, 야생멧돼지 관리 등 4개 분야별 협력체계를 갖춘다.

이낙연 총리는 “양돈농가가 남은음식물을 돼지먹이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겠다”며 “양돈농가는 잔반급여를 먼저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도 열처리 규정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 장관의 요청 하에 남은음식물 급여를 중지할 수 있도록 한 관계규정 개정이 7월 완료되면 바로 시행에 들어갈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처리가 미흡할 위험이 높은 남은음식물 자가급여 농가 173개소를 대상으로 7월 중 잔반급여를 금지하고, 사료구매자금 등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야생멧돼지의 이동거리가 하루 최대 15km에 달하는 만큼, 기존 접경지역 시군 10개에 더해 고양, 양주, 포천, 동두천 등 인근 지역에 대한 방역조치도 강화할 방침이다.

지방 국제공항만 11개소에서 검역물 검색을 강화하는 한편, ASF 발생국에서 출발한 항공편 여행객을 대상으로 입국장 연결 브릿지에서 불법 축산물 반입 금지를 안내하는 특별홍보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오병석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매일 관계부처·지자체 합동 영상회의를 열어 방역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북한에서 ASF가 추가로 확산될 경우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이글벳,심장사상충 예방약 `밀베마이신 A` 신규 런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