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가축질병방역센터 강원대 이전 검토 등` 검역본부·강원대 MOU

동·식물의 위생·검역·방역, 동물복지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등록 : 2019.04.17 09:49:52   수정 : 2019.04.17 10:19:42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416qia_knu mou

농림축산검역본부(박봉균 본부장)와 강원대학교(김헌영 총장)가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동·식물의 위생·검역·방역, 동물복지 및 관련 연구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16일(화) 강원대학교에서 열린 업무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에는 박봉균 검역본부장을 비롯한 검역본부 관계자들과 박선일 강원대 수의대 학장을 비롯한 강원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전문 인력·기술 교류, 학술자료·보유시설 상호 이용 및 공동 연구 촉진 등 다양한 업무 분야에서 협력을 펼치게 된다. 가축전염병 발생 정보 분석 전문가 양성 등 수의역학 교육·훈련 분야의 협력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춘천가축질병방역센터, 강원대 춘천캠퍼스 이전 검토

특히 양 기관은 검역본부 춘천가축질병방역센터의 강원대 춘천캠퍼스로의 이전을 적극 검토 중이다.

검역본부는 “춘천가축질병방역센터의 이전이 성사될 경우, 지역 거점 국립대인 강원대의 풍부한 인적자원, 학술 자원·정보를 검역본부의 가축방역 자원 및 네트워크와 결합하여 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두 기관의 업무 외연을 확대할 수 있는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며 “상호 관심이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성사시켜서 궁극적으로 학술 진흥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선일 강원대 수의대 학장은“가축 방역과 검역업무는 공직으로 진출하는 수의사로서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필수 역량으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전문적인 역학조사 실무경험을 교수진과 재학생들과 공유함으로써 기술정보교류를 촉진하고, 방역기관에 분산되어 있는 다양한 가축전염병 발생 역학 정보를 통합하고 효율적으로 관리·분석하는 등 국가 방역업무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수의역학 실무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실질적인 후속 사업으로 연계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인투씨엔에스,태블릿PC 솔루션 `인투패드` 출시…갤럽시탭 무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