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동물위생시험소,24시간 비상근무로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 `온 힘`

등록 : 2019.02.07 22:39:41   수정 : 2019.02.07 22:39:4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최근 경기도와 충북에서 발생한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역 활동에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구제역 정밀진단기관 인증을 받은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정밀검사 체계를 유지하면서 구제역 백신접종 확인 항체검사, 의심축 신고 시 신속한 진단검사, 축산농가 등 차단방역 소독 지원 및 방역 실태 점검·지도 등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이 완료됨에 따라 항체 형성 여부 확인검사 강화를 위해 방역 취약 농장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구제역 항체 양성률 일제검사를 시행, 기준 미만 농가는 재접종 및 1개월마다 재검사를 통해 집중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전남은 또한, 매년 2억 4천만 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해 담양, 곡성, 구례, 영광, 장성 등, 도 경계지역 5개 군을 포함한 우제류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소, 돼지 4만 8천 마리의 구제역 항체 확대검사를 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소 사육농가 7천670호 4만 3천798마리(항체양성률 98.1%), 돼지 573호 4천861마리(항체양성률 83.2%)를 추가로 검사해 전국 대비 항체양성률이 향상되는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항체양성률은 소 97.4%, 돼지 80.7%였다.

올해는 소 사육농가 8천600호, 돼지 사육 전체 농가에 대해 4만 8천 마리의 백신항체 확대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정지영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국내 육지부 유일의 구제역 청정지역 지속 유지를 위해 도 자체적으로 구제역 백신항체 검사를 강화해 축산농가의 100% 백신접종을 유도하겠다”며 “축산농가에서는 매일 농장 소독과 출입하는 사람과 차량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고, 구제역 의심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이벤트] 삼성전자 PT10V+필수 카트리지 제공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