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축산정책국 산하에 동물복지 전담 부서 분리신설

축산환경복지과 내 동물복지팀, 과 단위 조직 `동물복지정책팀`으로 분리

등록 : 2018.06.07 13:33:59   수정 : 2018.06.07 21:15:2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80607 animal

농림축산식품부가 ‘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이하 직제안)’을 개정해 동물보호·복지 업무를 전담하는 ‘동물복지정책팀’을 본부 내 과 단위 부서로 신설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축산정책국 내 방역조직이 방역정책국으로 분리되면서, 축산정책국 조직은 축산정책과, 축산경영과, 축산환경복지과로 개편됐다.

가축분뇨를 포함한 친환경축산업무와 동물보호업무를 함께 담당하던 축산환경복지과는 이번 직제안 개정으로 ‘축산환경자원과’와 ‘동물복지정책팀’으로 분리됐다. 동물보호 담당 업무 인원도 기존 6명에서 9명으로 늘어났다.

농식품부는 “국내 동물숫자가 증가 추세에 있고, 동물보호·복지 수준 제고를 위한 정책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를 담당할 정부 내 조직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고 설명했다.

동물복지정책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과와 함께 반려동물, 실험동물, 농장동물의 보호 및 복지에 관련한 정책수립과 집행을 담당하게 된다. 

동물보호법과 한국진도개 보호육성법을 소관하는 한편 유기동물 관리, 반려동물 관련 안전사고 예방, 동물실험 윤리성 제고, 축산 사육환경 개선 등 과제도 산적해 있다.

박병홍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성숙한 문화를 조성한다는 정책 목표를 달성하는데 전담 부서 신설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중앙 정부와 지자체의 동물복지 조직인력 확충을 위해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인투씨엔에스, 코니카미놀타 `Aero DR` 특가 공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