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동물 늘면서 투입 세금도 대폭 증가…연간 232억원 소요

길고양이 TNR 지원 사업 예산도 90억 돌파

등록 : 2020.05.14 15:17:51   수정 : 2020.05.14 15:21:5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유기동물 수가 늘어나면서 관련 예산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길고양이 TNR 지원 사업비도 연간 90억원을 돌파했다.

20200514animal_tax1

2019년 유기동물 전년 대비 12.2% 증가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운영비용 15.8% 증가…연간 232억원

<2019년 반려동물 보호와 복지관리 실태>에 따르면, 2019년 1년 동안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에 입소된 유기동물(유실동물 포함)은 총 135,791마리로 역대 최고치이자 전년 대비 12.2% 증가했다.

유기동물 수가 늘어나면서 관련 비용도 빠르게 증가 중이다.

2019년 1년 동안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운영(유기동물 구조, 치료, 보호, 안락사, 입양 홍보 등)에 투입된 세금은 총 232억원으로 전년(200.4억원) 대비 15.8% 늘어났다.

유기동물 관리에 투입된 세금은 4년 만에 2.5배 가까이 증가했다. 2017년~2018년 예산 증가율(28.9%)보다 증가폭이 완화된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20200514animal1

2019년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현황(자료 : 검역본부)

2019년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현황(자료 : 검역본부)

참고로, 2019년 기준으로 전국의 동물보호센터(지자체 유기동물보호소)는 총 284개소였으며, 운영형태별로 보면 민간위탁(위탁보호, 231개소), 지자체 직영(39개소), 시설위탁(14개소) 순이었다.

평균보호 기간은 27일이었다(분양 26.4%, 자연사 24.8%, 안락사 21.8%, 소유주 인도 12.1%, 보호 중 11.8%).

보호 기간이 가장 긴 지자체는 전남(91일)이었으며, 가장 짧은 지자체는 대구(14일)였다.

20200514animal_tax2

길고양이 TNR 개체수, 투입 예산도 매년 증가

역대 최초로 연간 90억원 돌파 

유기동물 관리비용뿐만 아니라, 길고양이 중성화수술사업(TNR사업)에 투입되는 세금도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9년 1년 동안 TNR된 길고양이는 총 64,989마리로 전년(52,178마리) 대비 24.6% 증가했다. 길고양이 TNR사업에 투입된 세금도 90억 8천만원으로 전년(67.9억원) 대비 33.7% 증가했다.

TNR 지원 사업비가 연간 9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길고양이 TNR사업에 투입된 세금은 2015년(31.4억원) 이후 4년 만에 3배 증가했다.

20200514animal2

한편, 지난해 길고양이 TNR 사업을 가장 많이 시행한 광역지자체는 경기도(20,832마리, 32.1%)였고, 2위는 서울(11,011마리, 16.9%)이었다.

경기도와 서울은 길고양이 TNR 지원사업 예산으로 각각 28억 8천만원, 15억 9천만원을 사용했다.

반려동물 관련 영업, 지자체 동물보호감시원·명예감시원에 대한 기사가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