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축산과학원에 `동물복지연구팀` 신설…농업연구직 5명 등 총 7명

농장동물·반려동물 복지연구 일원화

등록 : 2020.01.10 12:04:13   수정 : 2020.01.10 12:04:1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동물 존중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생명환경부에 ‘동물복지연구팀’을 새로 설치하고 동물복지 연구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동물복지연구팀 신설에 따라 ‘농장동물의 동물복지 개선 연구’(기존 축산환경과 수행)와 ‘반려동물 관련 연구’(기존 영양생리팀 수행)가 일원화된다. 동물복지연구팀은 농업연구직 5명을 포함해 총 7명으로 구성됐으며, 농장동물과 반려동물의 복지 수준 향상을 위한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농장동물 분야는 가축 고유의 습성을 고려한 동물복지 사육시설과 사양관리 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한다.

기존 축사시설을 대체할 수 있는 가축종류별 동물복지 사육시설과 축사모델을 개발·보급하고,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과 관련한 인증기준 개선 연구를 진행한다. 또한, 일반농가 대상의 동물복지형 축사시설 및 사육기준 지침을 마련하는 연구도 수행한다.

반려동물 분야는 반려견의 건강관리를 위한 영양, 사료 개발과 질병 예방을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반려동물의 사료로 쓰이는 재료를 평가해 기능성 사료를 개발하고, 반려견의 표준영양소 요구량과 사료품질 기준설정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부서 간 협력 연구를 통해 반려견의 질병 예방·조기진단 기술을 개발하고, 면역력 개선을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관련 협회, 대학 등과 협의회를 열고 정책 분야와 산업현장에서의 요구를 청취하여 연구개발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김동훈 과장은 “농장동물의 복지와 관련된 기술을 개발·보급해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반려동물 건강증진 기술을 개발해 반려동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관련 산업 발전에도 적극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실험동물의학:한국실험동물의학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