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국회토론회 29일 열린다

야생동물 질병관리, 남북 공조방안 논의

등록 : 2019.11.28 17:48:32   수정 : 2019.11.28 17:48:3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1128 ASF1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설훈 의원과 환경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29일 오후 3시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릴 이번 토론회는 야생동물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현황과 대응전략을 모색한다.

야생동물 질병 관련 정부 대응방향을 제시할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유한상 서울대 교수가 ASF 바이러스의 특성과 감염경로를 조명한다.

이어서 이우신 서울대 교수는 ASF의 대응전략으로 야생동물 개체군 관리와 남북 협조 방안을 제시한다.

발제 후에는 조호성 전북대 수의대 교수, 조범준 야생동물연합 사무국장, 김산하 생물다양성재단 사무국장이 합류해 토론을 이어간다.

경기·강원 북한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ASF 양성인 멧돼지 사체가 산발적으로 발견되는 가운데 멧돼지 관리대책 등 국내 대응방향을 집중 모색할 예정이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이번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적절한 멧돼지 관리방안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