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 축산조직서 분리‥농업생명정책관실로

내년 과 단위 정규조직 승격 전망..검본 구제역백신연구센터도 정규화

등록 : 2019.10.30 15:33:00   수정 : 2019.10.30 15:33:0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1010 mafra1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담당하는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이 축산조직을 벗어났다.

농식품부는 동물복지정책팀을 현행 축산정책국 산하에서 농업생명정책관실 소관으로 이관하는 내용을 포함한 ‘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을 31일 시행한다.

이제까지 동물보호업무는 수의·축산부서에서 담당해왔다. 당초 축산정책국 산하 방역관리과가 담당하던 동물보호업무는 방역정책국 신설 이후에도 축산정책국 아래에 남아 있었다.

농식품부는 “반려동물, 농장동물의 생명과 복지를 존중하는 사회적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반려동물 문화 조성, 동물보호 여건 강화, 동물복지형 축산 활성화 등 증가하는 정책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농업생명정책관실에서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전담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기관급 팀장 이하 6명 규모의 한시조직인 동물복지정책팀은 국회 예산 심의 결과에 따라 내년 1사분기 과 단위 정규조직으로 승격될 전망이다. 담당인력도 9명으로 보강된다.

아울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015년 한시조직으로 신설된 구제역백신연구센터가 정규조직으로 전환된다.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구제역 백신의 국산화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안정적인 연구·개발 기반이 필요하다는 점이 인정됐다.

이 밖에도 농촌지역 태양광 개발 등을 담당하는 농촌재생에너지팀은 현행 농업생명정책관실에서 농촌정책국 소관으로 조정됐다.

박범수 농식품부 정책기획관은 “이번 직제 시행규칙 개정으로 동물보호·복지 정책이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사전예약] 산소농도 직접 보고 처치하는 동물병원 FiO₂ ICU 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