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우선 과제, 남쪽 확산 막는 것`

나흘째 추가 의심신고 없어..文 ‘가축전염병 연구·역학조사 종합연구기관 설립’ 시사

등록 : 2019.10.08 16:28:13   수정 : 2019.10.08 16:28:1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7일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청와대)

7일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의 최우선 과제로 남쪽 확산 방어를 지목했다. 양돈농가 생계 지원과 가축전염병 대응체계 강화도 함께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의 최우선 과제로 타 지역 확산 방지를 지목한 문 대통령은 ASF 발생지역에서 사육하는 모든 돼지를 수매, 예방적 살처분 하는 등 “전에 없던 과감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파주·김포 전 지역과 연천 발생농가(2차) 반경 10km 내에 위치한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선(先)수매·후(後)예방적 살처분 조치는 7일부터 진행되고 있다. 해당 범위에 속한 92개 농가 11만여마리가 대상이다.

농식품부는 7일까지 대상낭고 92개소 중 58개 농가가 수매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18개 농가에서 6천여두 수매가 잠정 완료됐다.

중장기적인 대책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는 “양돈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보상금과 생계안정자금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양돈 업계에서도 수매나 예방적살처분에 대한 보상금이 주어진다 한들, 돼지가 재입식돼 농장의 생산 사이클이 정상화될 때까지 추가적인 손실이 불가피한 만큼 충분한 대책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질병관리가 쉬운 스마트 축사 등 축산 시스템을 선진화하는 방안에서도 속도를 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국가 가축전염병 대응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가축전염병 바이러스 연구와 백신 개발, 역학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연구기관 설립 등 다양한 방안을 국가적 과제로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퓨리나 뉴로케어 처방식, 반려견 뇌전증·치매 개선 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