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물보호복지 인력 부족…단속도 인원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것˝

경기도 동물복지 정책 토론회 개최

등록 : 2019.07.12 12:17:22   수정 : 2019.07.12 17:41:5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711gg_animal welfare

경기도가 ‘2020년 동물복지정책’ 수립을 위해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들었다. 경기도는 7월 11일(목) 오후 2시부터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동물보호 활동가 및 동물복지정책에 관심이 있는 도민 등을 대상으로 ‘경기도 동물복지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경기도 관계자, 동물권행동 카라·행강 등 동물보호단체,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 송치용 경기도수의사회 부회장을 비롯한 수의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도민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공개토론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도는 “의견수렴을 통해 더욱 실효성 있는 ‘2020년 경기도 동물복지정책’의 추진 방향을 고민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반려동물보험 가입 지원사업 ▲반려동물 입양카페 설치 ▲유기동물 임시보호 지원사업 ▲입양가정 펫시터 지원사업 ▲응급동물 구급차 등 2020년부터 추진하기 위해 준비 중인 정책들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또한, ▲반려동물 등록제 지원사업 ▲경기도 입양문화의 날 등 ▲반려동물 동반 입소 보호시설 운영 ▲경기도 반려동물 행복 특구 지정 ▲보호 동물 임시돌봄 가정 지원 ▲유기동물 입양 가족 펫시터 지원 ▲경기 유기동물 구급차 운영 등 올해 새롭게 시행 중이거나 시행할 사업들에 대한 정보 공유도 있었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동물보호복지 전담인력 충원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다양한 정책을 실제로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현재 인원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이었다.

이성식 경기도수의사회장(사진 왼쪽)은 “모든 사업에는 조직과 예산이 필요한데, 경기도는 예산은 뒷받침되지만, 조직이 부족하다”라며 “경기도 전체에 동물보호 업무 담당 인원이 14명밖에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펫티켓 등) 단속도 공무원 인력이 확보되어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하고 실천하지 못하면 도민들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담당 인력 확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농식품부 역시 최근 발표한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6대 분야 21대 과제>에서 지자체 동물보호·복지 정책 추진 체계 개선과 인력 및 조직 확충을 계획에 담은 바 있다.

전진경 카라 이사는 “경기도 각 지역에 불법 번식장이 성행 중이지만, 실태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사실을 정확하게 파악해 현실에 근거한 강력한 정책을 수립하고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민선 7기 경기도가 추구하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경기도’ 실현을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며 “도민들의 의견을 2020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동물복지 분야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 기대에 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민선 7기 경기도는 ‘사람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새로운 경기도’ 실현을 위해 ▲소통문화정착, ▲공존문화조성, ▲생명존중확산, ▲산업관리육성 등 4개 분야 12개 과제가 담긴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추진 중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동물용 다용도 수술대 Cubi:독도엠디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