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동물·환경 건강정책 다분야 협력틀 `원헬스 포럼` 본격화

박능후 장관 `포럼 중심으로 각 분야 인적교류, 위기상황 신속대응 기반될 것`

등록 : 2019.04.26 16:49:50   수정 : 2019.04.26 16:49:5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국민건강을 위한 원헬스 정책 추진의 중심이 될’ 원헬스 포럼’이 올해 첫 포럼을 개최했다.

26일 서울 효창공원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1차 포럼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인간·동물·환경의 건강을 소관하는 각 부처가 공동 주관했다.

이날 포럼은 민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건강 확보를 위한 원헬스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190426 forum1

이날 포럼에 참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노로바이러스 대응 사례를 들며 원헬스 차원의 대비체계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능후 장관은 “사람, 동물, 환경의 건강에 대한 부처간 통합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며 “공수병(광견병), 브루셀라증 등 성공사례도 있지만, 항생제 내성 위험이 높아지는 등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목했다.

야생너구리에서 개와 사람으로 전파되는 공수병은 반려견과 가축에 대한 백신접종과 야생너구리 미끼백신 정책을 통해 동물에서의 발생을 줄이자 사람 발병사례도 자연히 감소했다. 개에서도 2014년 이후로는 발병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

브루셀라증도 노출위험도가 높은 축산농가 등 일부를 제외하면 별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있다. 2006년부터 도축 전 브루셀라 검사증명을 의무화하고 검출 시 도태·살처분을 실시하면서 소에서의 발생이 감소했고, 이는 사람 발병 감소로도 이어졌다.

이처럼 국내 원헬스 정책의 우선순위는 감염병 대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해부터 정부 감염병관리위원회에서 원헬스 포럼 운영을 주관하면서 AI 현장대응 협력방안, 식중독 역학조사 지침, 원헬스 항생제 내성 통합감시 체계 구축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발제에 나선 대한인수공통전염병학회장 유한상 교수는 “원헬스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할 다분야 협력체 구성이 필수적”이라며 “서로의 칸막이를 낮추고 정보를 공유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립암센터 기모란 교수도 가습기살균제 사태를 지목하면서 “보건, 동물, 환경 분야에서 발생하는 각종 건강위해정보를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원헬스 관련 전문가 양성과 정책연구 인프라 필요성을 강조한 기모란 교수는 “의학계에서도 수의학, 환경보건분야와 연관된 교육을 보완하고 원헬스 전문 학위과정도 마련해야 한다”며 “사람-동물-환경이 연계한 건강 정책을 통합적으로 연구할 싱크탱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 : 보건복지부)

(자료 : 보건복지부)

원헬스 포럼은 올해 인수공통감염병,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항생제내성 등 3대 분과포럼을 중심으로 협업과제를 발굴하고 정책보완방향을 모색할 방침이다. 분과별 논의와 심포지엄, 2차 포럼 등을 통해 올해 안으로 성과를 가시화한다는 목표다.

박능후 장관은 “평상시에 포럼을 통해 각 분야 전문가와 부처가 서로 의견을 교류하고 인적 네트워크를 맺는 것 자체가, 보건위기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며 보건, 수의, 환경 각 분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인투씨엔에스,태블릿PC 솔루션 `인투패드` 출시…갤럽시탭 무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