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밀양에 반려동물지원센터 건립 등 반려동물 예산 91억 투입

등록 : 2019.03.27 23:56:13   수정 : 2019.03.27 23:57:4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경상남도가 반려동물 보호·복지 정책에 올해 91억원을 투입한다. 신규사업이 대폭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반려동물 관련 시설 확충부터, 동물장묘시설 설치까지 사업 분야도 다양화됐다.

경상남도청에 따르면, 경남은 올해 반려동물지원센터 조성에 24억원을 투입하며, 공공동물장묘시설 지원에 48억원의 예산을 사용한다. 이외에도 유기동물 구조보호비 1억 7천만원, 시·군 유기동물보호소 운영 지원 예산 13억원도 편성됐다. 모두 신규사업이다.

기존 사업인 유기동물 입양비용 지원 사업(2억 3천만원)과 길고양이 TNR 사업 (2억 1천만원)도 계속된다.

24억원이 투입되는 반려동물지원센터는 밀양에 지어진다.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과 산업 인프라 구축이 목표다. 48억원이 투입되는 공공 동물장묘시설은 김해에 구축될 예정이다. 반려동물 사체의 합법적인 처리와 올바른 동물장묘문화 정착을 위해 만들어지는 시설이다. 도비뿐만 아니라 국비와 시·군비도 투입된다.

반려동물 문화 성숙을 위한 노력도 이어진다.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펫티켓’ 홍보 캠페인을 올해 총 3번 시행할 계획이다.

펫티켓 캠페인에는 3개월령 이상 반려견 외출시 목줄 착용, 배설물 수거 등 주인이 지켜야 할 동물보호법 조항들과 반려동물을 만지기 전에 주인 동의 구하기 등 비반려인을 위한 내용까지 담길 예정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반려동물을 생각한다:이학범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