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힐스 사랑의 쉘터 발런티어,2019년 봉사 돌입

유기동물보호소 양주 쉼터 찾아 배설물 처리, 청소, 산책 봉사 시행

등록 : 2019.02.27 07:01:35   수정 : 2019.02.26 18:06:5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223hills shelter1

펫푸드 업계의 글로벌 리더인 힐스펫뉴트리션 코리아(이하 힐스코리아)가 힐스 사랑의 쉘터(유기동물 보호소) 발런티어 2019의 첫 활동을 시작했다.

힐스 사랑의 쉘터 발런티어는 지난 2월 2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에 있는 유기동물 보호소인 ‘양주 쉼터’를 찾아 유기동물의 배설물 처리부터 청소, 유기견 산책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017년 5월 결성된 힐스 사랑의 쉘터 발런티어는 힐스코리아 직원들과 관계자, 그리고 힐스펫멘토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동안 유기동물 보호소 봉사활동과 유기동물 입양캠페인 등의 활동을 전개해왔다.

올해 힐스 기업 탄생 80주년을 맞은 힐스코리아는 다양한 이벤트와 소비자 행사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유기동물 보호소에 매년 3톤 이상의 사료 지원과 유기동물 입양자에 대한 1년 치 사료 지원 등 3년째 이어오는 사랑의 쉘터 프로그램도 더욱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힐스코리아 백정은 팀장은 “힐스 기업 탄생 80주년이 되는 올해, 유기동물 보호소와 입양자에 대한 사료 지원을 골자로 하는 ‘힐스 사랑의 쉘터’ 프로그램의 폭과 깊이를 더하여 본 궤도에 올려놓겠다”며 “힐스 사랑의 쉘터 발런티어도 힐스를 아끼는 소비자와 동물복지 분야의 다양한 관계자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힐스 측은 “힐스는 1939년 전 세계에서 최초로 처방식을 만들었으며 수의사들이 학교에서 공부하는 영양학 교과서를 편찬한 기업으로 지난 80여 년간 전 세계 수의사들의 가장 신뢰하는 파트너로서 확고한 입지를 굳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30여 개국에서 공신력 있는 글로벌 리서치 회사가 익명으로 시행한 조사를 통해 확인되었으며 미국의 한 조사 결과(CM Research Ltd. In 2017)에서도 힐스는 수의사 본인이 키우는 강아지, 고양이에게 먹이는 사료 1위로도 선정된 바 있다. 힐스의 새롭게 바뀐 사이언스 다이어트 로고에 ‘수의사들이 추천하는 사료’라는 문구를 넣을 수 있었던 것도 이 같은 조사를 근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힐스의 자체 연구센터인 글로벌 펫 뉴트리션 센터는 축구장 400여 개를 합친 규모(70만평)로 230여 명의 수의사와 전문가, 영양학자, 과학자들이 반려동물에게 가장 필요한 최적의 영양 균형과 최고의 맛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다양하면서도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노력을 쏟고 있다.

오늘날 힐스 사료는 세계 86개국에서 판매되며 전 세계적으로는 반려동물 사료 매출 3위에 드는 글로벌 기업이다.

20190223hills shelter2

20190223hills shelter3

20190223hills shelter4
(자료제공 – 힐스코리아)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미국 프리미엄 처방식 VRS 런칭…50개 동물병원 제품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