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인데…` 반려견 사체,직접 땅에 묻는 경우 가장 많다

등록 : 2018.10.31 12:20:12   수정 : 2018.10.31 12:22:4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반려견의 사체를 여전히 불법적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 결과 반려견 보호자의 절반 정도가 반려견 사체를 땅에 묻어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1031funeral1

한국펫사료협회는 올해 9월 11일부터 17일까지 서울, 경기, 주요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19세에서 59세 사이 개, 고양이 보호자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개만 기르는 보호자가 711명, 고양이만 기르는 보호자가 182명, 개·고양이를 모두 키우는 보호자가 107명이었다.

이 중 반려견 보호자(총 818명)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최근 5년 사이 반려견의 죽음(안락사 포함)을 경험한 보호자는 140명(17.1%)이었다.

설문조사 질문은 “지난 5년간(2013년 9월 이후) 기르던 개가 죽은 경험(안락사 포함)이 있은 지”, “죽은 개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장묘업체를 이용했을 때 장례비용은 얼마였는지” 등 3가지였다.

불법으로 땅에 묻는 경우 1위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될 수 있어

반려견 사체 처리에 대해서는 ‘직접 땅에 묻었다’는 응답이 47.1%로 가장 높았다. 동물병원에 의뢰하여 처리한 경우는 27.9%, 동물장묘업체를 이용한 경우는 24.3%였다.

현재 합법적인 반려동물 사체 처리 방법은 1) 생활폐기물로 분류해 생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 2) 동물병원에서 의료폐기물로 위탁처리 3)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장묘업 허가를 받은 동물장묘업체 이용 등 3가지다.

반려동물 사체는 폐기물로 분류되어 본인 소유의 토지를 제외한 땅에 묻는 ‘매장’은 불법이다. 반려동물 사체를 땅에 묻을 경우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다.

하지만, 조사 결과 여전히 불법으로 사체를 땅에 묻는 경우가 절반 가까이 됐다.

동물장묘업체의 장례비용에 대해서는 ’20만원~30만원’ 응답이 가장 많았다(35.3%).

한편, 고양이 보호자(289명) 중에서는 최근 5년간 반려묘의 죽음을 경험한 비율이 8.7%(25명)에 불과했다.

개 보호자와 마찬가지로 사체를 직접 땅에 묻은 경우(52%)가 가장 많았으며, 장묘업체 이용과 동물병원을 통한 처리 비율은 각각 32%와 16%였다.

한국펫사료협회 ‘2018년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및 양육 현황 조사’ 자료를 활용한 후속 보도가 이어집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 Ab 보상 이벤트 개시‥11월 30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