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아 밀렵에 코끼리 연2만마리 死` 한국 거쳐 중국으로?

국제야생동물거래 모니터링 기관 ‘TRAFFIC’ 초청 세미나 `야생동물 검역 강화해야`

등록 : 2018.10.26 14:24:02   수정 : 2018.10.26 14:24:0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야생동물 및 파생물품의 불법 거래가 늘어나며 멸종위기 야생동물들이 위협받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밀수 경로에 대한 감시가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은 23일 국제야생동물거래 모니터링 기관 ‘TRAFFIC’ 관계자를 초청해 야생동물 불법거래 문제와 검역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181026 traffic

TRAFFIC 홍콩지부 윌슨 라우 오피서와 대만지부 조이스 우 오피서는 이날 전세계적으로 일어나는 야생동식물의 합법·불법 거래와 얍류 현황을 소개했다.

TRAFFIC은 살아있는 야생동물 뿐만 아니라 상아, 코뿔소 뿔 등 야생동물로부터 얻어지는 파생물품의 거래까지 모두 모니터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상아를 얻기 위한 밀렵으로 매년 코끼리 2만여마리가 사망하고 있을 만큼, 파생물품의 불법거래가 야생동물의 생존을 직접적으로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TRAFFIC은 “야생동물과 파생물품의 국제 거래를 금지한다 하더라도 지역적인 밀거래는 은밀히 지속된다”며 “최근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가 보급되며 온라인 거래가 늘어나면서, 불법거래를 잡아내기가 더욱 힘들어졌다”고 토로했다.

TRAFFIC 조사결과에 따르면, 동아시아에서만 전세계 야생동물 관련 수입의 25%, 수출의 20% 가량이 발생하고 있다.

그러면서 한국도 야생동물·파생물품의 불법 거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소비자를 직접 겨냥해 야생동물 불법거래가 이뤄지는 경우는 흔치 않지만, 주변국으로 유입되는 경유지로 부산 등 한국이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TRAFFIC이 벌인 조사에서 2014·2015년 중국으로 반입된 상아 밀수입 경로 중 하나로 한국이 지목되기도 했다.

TRAFFIC은 “세관이나 검역이 철저하지 않는 국가는 불법거래의 표적이 된다”며 “정부와 학계가 협력해 세관검역의 법제도와 시스템을 긴밀히 구축해야 하며, 한국에서도 꾸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항 서울대 교수는 “과거에는 야생동물 불법 거래 문제에 큰 관심을 두지 않은 한국이지만 이제는 무시할 수 없다”며 “정부와 학계, NGO가 합심해 밀거래 문제에 대응하는 한편, 소비자의 수요 자체를 줄여나가는 노력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화제의 영화 원작소설 `베일리 어게인`:페티앙북스